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문 대통령, 30일 장·차관 워크숍…부처 칸막이 해소 주력

새정부 출범 뒤 첫 전원참석 자리…평창·일자리 등 목표 공유 차원

2018-01-28 15:31

조회수 : 2,79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청와대에서 정부 전 부처 장·차관과 만찬을 겸한 워크숍을 진행한다.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 청년일자리 창출 등 주요 국정목표를 공유해 부처 간 칸막이를 허물고, 집권 2년차 성과내기를 위한 분위기 쇄신차원 등으로 풀이된다.
 
청와대 관계자는 28일 “정부 출범 이후 대통령 주재로 장·차관이 모두 한자리에 모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어떻게 하면 각 부처가 유기적으로 결합해 서로 정책을 조율할 것이냐를 이야기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워크숍은 오후부터 시작해 만찬까지 이어진다. 우선 지난 18일부터 29일까지 이낙연 국무총리에게 보고된 부처별 업무보고 주요내용이 공유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최근 가상화폐 대책 및 유치원 영어수업 금지 정책 등 부처 간 엇박자가 연출된 사례를 중심으로 보다 원활한 소통 방안이 논의될 가능성이 높다.
 
아울러 10여일 앞으로 다가온 평창동계올림픽 지원과 청년일자리 창출, 최근 경남 밀양 요양병원 화재 참사와 같은 각종 재난대비, 2월 임시국회 준비, 최저임금 인상 후속조치 등 범정부 차원의 역량집중이 필요한 이슈들도 거론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관련해 문 대통령의 대정부 메시지 수위와 내용에도 관심이 모인다. 문 대통령은 지난 25일 오후 청와대에서 첫번째 ‘청년일자리 점검회의’를 직접 주재하고 “정부 각 부처가 (청년일자리 창출) 의지를 공유하고 있는지 의문”이라며 “청년일자리 문제 해결에 정책의 최우선 순위를 두고 있는 것으로 보이지가 않는다”라며 강도 높게 독려한 바 있다.
 
또 지난 16일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도 “부처 간 협의와 입장조율에 들어가기 전에 각 부처의 입장이 먼저 공개돼 정부 부처 간 엇박자나 혼선으로 비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여러 부처가 관련된 정책일 경우 각 부처의 입장이 다른 것은 매우 자연스러운 일”이라며 “다른 입장이 부처협의 과정을 통해 조율돼 정부 입장으로 정리되는 것”이라며 부처간 유기적 소통을 당부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경남 밀양시 삼문동 밀양문화체육회관에 마련된 세종병원 화재 참사 합동 분향소에서 헌화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