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진아

toyouja@etomato.com

지금 이 순간, 정확하고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IFA 2017)사진으로 보는 'IFA 2017'

2017-09-04 14:34

조회수 : 3,00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독일 베를린=뉴스토마토 박진아 기자] 연초 미국에서 열리는 CES와 더불어 세계 양대 가전 전시회로 꼽히는 만큼 IFA에 지난주 전 세계의 이목이 쏠렸다. 각 국을 대표하는 기업들이 저마다의 자존심과 전략적 목표를 들고 베를린으로 모여들었다. 수많은 취재진의 카메라 플래시가 IFA의 주인공을 가리기 위해 분주했던 가운데, 무대 뒤에서는 유럽 및 아프리카  바이어들을 상대로 치열한 영업전쟁이 펼쳐졌다. 올해 IFA는 사물인터넷(IoT)과 인공지능(AI) 등 미래 신기술의 대중화를 알리는 원년이었다. 가전은 스마트홈 열풍으로 채워졌고, 가전의 꽃으로 불리는 TV는 OLED와 QLED 진영 간 기싸움에 눈길이 쏠렸다. 모바일은 LG V30이 개막 전날 공개되며 전야제의 축포를 쏘아 올렸고, 갤럭시노트8은 전작의 실패를 말끔히 씻으며 화려하게 복귀했다. 삼성과 LG가 여전히 글로벌 흐름을 주도한 가운데 부활을 노리는 옛 전자왕국 일본과 신흥강자 중국의 부상도 눈에 띄었다. 엿새 동안 숨가쁘게 달렸던 IFA 2017을 사진으로 담았다. 
 
◇가전
 
'스마트홈' 열풍이었다. 특징은 '생활 속으로 들어온 IoT·AI 가전'으로 요약된다. 냉장고·세탁기·TV는 물론, 칫솔까지 미래 기술을 만나 꿈과 현실의 경계를 허물었다. 통상 하드웨어가 주인공이었던 IFA 무대에서 올해는 소프트웨어인 IoT와 AI가 주연을 꿰찼다. 가전은 이들 주연의 맛깔 나는 활약을 보여주는 조연 역할을 수행했다. 한국의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음성인식 인공지능 플랫폼과 연동되는 스마트가전을 앞세웠다. 삼성전자가 자체 개발한 AI 비서 빅스비를 주력으로 내세웠다면, LG전자는 아마존 알렉사와 구글 어시스턴트를 이용해 TV, 냉장고, 세탁기, 에어컨 등 집 안 모든 가전을 제어했다. 전체 참가 업체 중 40%를 차지한 중국의 약진도 두드러졌다. 하이얼은 이번 전시회에 처음으로 아마존 알렉사를 탑재한 냉장고를 선보였으며, TCL은 냉장고 안에 카메라를 장착하고 식재료를 인식·관리하는 스마트 냉장고를 선보였다. 일본은 섬세한 디자인과 녹슬지 않은 기술력을 선보이며 부활의 기회를 엿봤다. 소니와 파나소닉 등은 구글 어시스트턴트를 탑재한 스피커 등을 공개했다. 유럽 업체 역시 스마트홈 생태계 구축에 집중했다. 지멘스는 테슬라 차량을 전시해 집안 가전과 연결되는 시연을 펼쳤으며, 밀레는 아마존 알렉사로 가전을 제어하는 애플리케이션 등을 선보였다.
 
삼성전자가 전시부스 내 '스마트홈 존'에서 세탁기 신제품 '퀵드라이버'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LG전자가 전시부스 내에 '홈IoT 존'을 마련해 에어컨, 공기청정기 등 AI 기술이 적용된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관람객이 하이얼의 아마존 알렉사가 탑재된 스마트 냉장고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뉴스토마토

지멘스가 구현한 스마트홈 모습. 사진/뉴스토마토
 
◇TV
 
TV는 LG전자가 이끄는 OLED 진영과 삼성전자가 주도하는 QLED 진영 간 화질 전쟁이 펼쳐졌다. 특히 올해는 TV에 AI를 탑재, 화질을 넘어 두뇌 경쟁도 치열했다. LG전자는 'LG 시그니처 올레드TV W'를 비롯해 'LG 슈퍼울트라HD TV' 등 프리미엄 TV 제품들을 대거 전시하며 화질 기술을 뽐냈다. 전시장 내부에 '멀티 HDR'존도 구성해 HDR(High Dynamic Range) 기술 알리기에도 나섰다. 삼성전자는 기존 55형·65형·75형 등과 함께 88형 QLED TV를 전면에 배치하며 QLED 풀 라인업을 자랑했다. 여기에 기존 HDR을 보완한 차세대 화질 기술인 'HDR10+' 전시공간도 따로 마련해 초고화질 영상 기술력을 과시했다. OLED 진영에서는 일본 소니가 새로운 4K(UHD) OLED TV '브라비아 A1' 77형 모델을 공개하며 획기적인 시각 경험을 제공했다. 도시바도 OLED HDR TV 시리즈를 소개하며 향후 아마존 알렉사 탑재 계획을 밝혔다. 특히 유럽의 오디오 명가 뱅앤올룹슨(B&O)은 올해 IFA 무대에서 처음으로 OLED TV를 선보이며 눈길을 끌었다. QLED 진영에서는 중국 TCL이 전시공간 대부분을 QLED TV로 배치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TCL은 TV에 AI 시스템을 적용한 시제품도 선보였다.
 
관람객이 LG전자의 OLED 갤러리에서 'LG 시그니처 OLED TV W'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LG전자
관람객들이 삼성전자의 더 프레임 갤러리에서 '더 프레임 TV'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일본 소니의 4K(UHD) OLED TV '브라비아 A1' 77형 제품. 사진/뉴스토마토
중국 TCL의 QLED TV. 사진/뉴스토마토
 
◇모바일
 
올해 IFA는 삼성전자와 LG전자의 격전으로 전개됐다. 미국 뉴욕을 거쳐 유럽에 상륙한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8'을 필두로 LG전자의 'V30', 소니의 엑스페리아 'XZ' 시리즈 등 하반기 기대작들이 출격했다. 하지만 애플은 이번에도 IFA를 외면해 아쉬움을 남겼으며, 중화권도 레노버 이외에는 신작 공개를 뒤로 미뤘다. 지난해 신작을 공개했던 중국의 화웨이는 다음달 공개 예정인 신작에 대한 짤막한 예고만 남겼다.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8 '체험'에 주력했다. 전시장 내 모바일존을 마련해 관람객들이 직접 만져보고 느낄 수 있도록 했다. IFA 개막 하루 전 V30을 공개한 LG전자는 부진에 빠진 모바일사업의 반전을 위해 모든 역량을 쏟아 부었다. 전시장 내 대규모 'LG V30' 부스를 마련해 관람객들과 만났다. 소니는 '엑스페리아 XZ1·XZ1 컴팩트·XA1 플러스' 등 3종의 새로운 스마트폰을 내놨다. 올 초 세계 최초로 4K(UHD) HDR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XZ 프리미엄'을 출시하면서 화제를 모았던 터라 신작에 대한 기대감도 높았다. 레노버는 신작 '모토X' 스마트폰을 공개했다. 모토X는 아마존의 음성인식 AI비서 알렉사를 탑재했으며, 렌즈를 통해 물체를 비추면 피사체를 감지하고 보이는 것에 대해 정보를 제공하는 '랜드마크 디텍션' 기능 등으로 무장했다. 화웨이는 리차드 유 컨슈머 비즈니스 그룹 대표가 기조연설을 통해 신작 예고를 한 가운데, 전시장은 '메이트9' 등 기존 제품들 위주로 꾸렸다. 
 
관람객들이 삼성전자 전시장 내 모바일존에서 '갤럭시노트8'을 체험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LG전자는 전시장 내 'LG V30' 부스를 마련해 관람객들이 직접 사용해 볼 수 있도록 체험존을 운영했다. 사진/LG전자
 
소니의 '엑스페리아 XZ1'. 사진/뉴스토마토
 
사진4) 관람객들이 화웨이가 지난해 내놓은 '메이트9'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뉴스토마토
 
◇이색 전시도 '눈길'
 
전시장 곳곳에 마련된 이색 코너도 눈길을 모았다. 전세계 20개국 160여개 스타트업이 참가한 'IFA 넥스트(NEXT)'는 미래의 주인공을 부상하기 위한 도전의 장이었다. 스타트업, 연구기관 등이 혁신 기술을 발표하고, 비전과 아이디어를 공유하는 자리인 IFA 넥스트는 종전의 '테크워치(Tecwatch)'가 간판을 바꿔 단 행사다. 대표주자로는 ▲스마트 도어록 업체인 '아마다스' ▲스마트 줄자를 만드는 '베이글랩스' ▲AI 플랫폼 기업인 '마인즈랩' 등이 겨뤘다. 자동차들도 출격했다. 가전업체들이 IT와 자동차의 결합, IoT와의 연결성 등에 초점을 두며 미래형 자동차를 가전박람회 내부로 끌어들였다. 기존 업종간 경계가 허물어지며 융·복합의 시대가 왔음을 알렸다. 핵심은 개방과 협력이다. 이색 행사도 펼쳐졌다. 도시바는 여러 대의 카메라로 다양한 각도에서 순간을 포착하는 기술인 타임 슬라이스를 적용한 '스타워즈' 기념 촬영존을 통해 관람객들의 발길을 붙잡았고, LG전자는 프리미엄 빌트인 'LG 스튜디오'를 공개하면서 미슐랭 스타 셰프 콜야 클리버그를 초청해 쿠킹쇼를 진행했다.
 
전세계 20개국 160여개 스타트업이 참가한 'IFA 넥스트'가 큰 관심을 모았다. 사진/뉴스토마토
스마트 줄자를 만드는 한국 스타트업 '베이글랩스'의 스마트 줄자. 사진/뉴스토마토
터키 가전업체인 베스텔은 자사 전기차 충전기 사업을 알리기 위해 BMW i3와 충전기를 전시했다. 사진/뉴스토마토
 
도시바는 타임 슬라이스 기술을 적용한 '스타워즈' 기념 촬영존을 마련했다. 사진/뉴스토마토
 
LG전자는 프리미엄 빌트인 'LG 스튜디오'에서 미슐랭 스타 셰프 콜야 클리버그를 초청해 쿠킹쇼를 진행했다. 사진/LG전자
 
독일 베를린=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
  • 박진아

지금 이 순간, 정확하고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