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용훈

joyonghun@etomato.com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문명고’ 국정교과서 연구학교로 최종 지정…학생·학부모 ‘반발’

교육부, 희망하는 모든 학교에 보조교재로 국정교과서 배포

2017-02-20 16:21

조회수 : 2,87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용훈기자] 교육부가 결국 경북 경산의 문명고등학교를 국정 역사교과서 지정 연구학교로 최종 결정했다. 이에 따라 다음달부터 문명고는 전국에서는 유일하게 국정 역사교과서를 주교재로 사용하게 된다.
 
교육부는 20일 이 같은 내용의 ‘2015 개정 역사과 교육과정 적용 연구학교 지정 결과’를 발표했다. 교육부는 이번달 말부터 연구학교 담당자 협의회를 통해 구체적 운영계획을 수립하고, 수시로 보고회 등을 열어 교수학습법 개발을 지원할 계획이다.
 
하지만 문명고 학생과 학부모들이 국정 역사교과서 연구학교 신청 철회를 요구하며 강하게 반발하고, 전교조와 시민단체 등 역시 교육부의 연구학교 강행을 비판하는 상황에서 실제 교육현장에서 국정교과서가 사용될지는 미지수다. 문명고 학생들은 지난 17일에 이어 이날 오전 학교 운동장에서 연구학교 신청 철회를 요구하는 집회를 가졌다. 집회에 참석한 학생 150여 명과 학부모 20여 명은 ‘국정교과서 반대’를 외쳤다. 집회에 참석한 학생들은 “연구학교 지정 신청 사실을 언론 보도를 통해 알았다"며 "우리 의견은 전혀 들어보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앞서 문명고와 함께 연구학교 신청에 나섰던 구미 오상고는 학생과 교사들 반발에 부딪혀 지난 16일 연구학교 신청을 철회했고, 경북항공고는 학교운영위원회를 열지 않은 채 신청서를 제출했다가 교육청 심의에서 탈락했다.
 
교육부는 연구학교 신청이 저조함에 따라 국정교과서 활용을 희망하는 학교로부터 직접 신청을 받아 다음달 15일까지 국정교과서를 무료로 배포한다는 방침이다. 금용한 교육부 역사교육정상화추진단 단장은 “서울디지텍고와 대구 계성고 등 일부 학교에서 보조교재로 달라는 곳들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교육부는 연구학교 신청률이 저조한 이유를 일부 교육청들의 비협조적 태도와 외부 영향력 행사 탓으로 돌리는 모양새다. 교육부 관계자는 “연구학교 지정 과정에서 서울과 광주, 강원교육청의 경우 신청 마감일까지 학교로 공문을 시달하지 않았다”면서 “일부 교육청은 담화문 발표 후 뒤늦게 공문을 시달했지만 국정교과서 반대 입장을 함께 전달해 단위학교의 연구학교 신청을 원천적으로 봉쇄했다”고 주장했다. 또 "국정 역사교과서 사용을 희망하는 학교가 다수 있었지만, 국정교과서에 대한 의도적인 왜곡과 외부의 영향력 행사 등으로 연구학교 신청을 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교육부는 외압으로부터 학교 교육활동이 방해받지 않도록 지원하는 한편, 수업 방해 행위와 학교 직원에 대한 명예 훼손, 협박 등 불법행위가 발생할 경우 사법처리를 요구한다는 입장이다.
 
시민단체 485곳이 함께하는 한국사교과서국정화저지네트워크(저지넷)는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전국 5249곳 중·고교 가운데 연구학교 신청학교가 경북 문명고 한 곳에 불과하고, 이마저 학교 여론 듣지 않고 밀어붙인 것이 드러났다”며 “연구학교는 물론 국정교과서는 완전히 실패한 정책”이라고 비판했다. 향후 전교조와 저지넷은 국회에 ‘국정교과서 금지법(역사교과용도서의 다양성 보장에 관한 특별법)' 즉각 통과를 촉구할 계획이다.
 
20일 오전 경북 경산시 문명고등학교 내 운동장에서 학생들이 학부모들과 함께 국정교과서 연구학교 철회 반대집회를 벌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