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용훈

joyonghun@etomato.com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교육부, 국립대 16곳 선정해 혁신사업비 210억원 투자

지난해 대비 예산 2배 확대·4월 중 선정대학 발표

2017-02-15 13:45

조회수 : 2,23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용훈기자] 교육부가 국립대 혁신지원사업에 총 210억원을 지원한다. 
 
교육부는 오는 16일 ‘2017년 국립대학 혁신지원사업(이하 PoINT사업)’ 기본 계획을 공고한다고 15일 밝혔다.  
 
지난 2014년부터 시작된 PoINT(Program of national university for INnovation and Transformation)사업은 국립대학의 역할과 기능을 정립하고, 인사와 조직 등 대학운영체제를 개선하기 위해 추진해온 사업이다. 
 
올해 PoINT사업 기본 계획은 교육·산업·연구계 각 분야 전문가와 대학현장 관계자의 다양한 의견을 적극 반영해 확정했다. 
 
지원 규모는 지난해보다 124억5000만원 증가한 210억원로 확대하고, 국립대학이 가지고 있는 특성과 지역 상황을 고려해 혁신 과제를 상향식(Bottom-up)으로 발굴한다. 또 국립대학 본연의 역할을 살릴 수 있도록 하고, 대학 간 상호 협력을 통해 국립대학의 경쟁력 강화를 유도할 계획이다. 
 
사업 지원은 ‘대학 내 혁신’과 ‘대학 간 혁신’ 2가지 유형으로 구분해 진행한다.
 
총 195억원을 투입하는 대학 내 혁신 유형은 국립대학 스스로의 특성과 여건을 분석하고, 경쟁력을 제고할 모델을 자율적으로 제안해 추진해야 한다. 또 대학은 그간 추진해 온 지역사회 공헌 등과 같은 국립대 역할·기능 정립과 대학운영체제 효율화, 대학회계운영 건전성 제고 등에 대한 실적과 계획을 제출해 평가받는다.
 
교육부는 이를 통해 그동안 국립대가 예산의 어려움으로 추진하기 어려웠던 지역캠퍼스 활성화와 인재양성에 나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교육부는 평가 순위와 재학생 수, 학교 특성 등을 고려해 최종 학교를 선정하고 2년간 16개 학교에 195억원을 차등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또 선정 대학 중 중간평가 결과가 미흡한 경우 지원을 중단한다. 
 
두 번째 대학 간 혁신 유형은 국립대학들이 스스로 특성과 여건에 맞는 협업모델을 개발하고, 대학 간 기능의 효율화와 자원의 공동 활용을 추진할 수 있도록 신설된 것이다.
 
올해는 국립대학들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목표를 설정하고, 이를 위한 중장기 추진계획을 수립할 수 있도록 중점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컨소시엄이 제안하는 사업 계획을 토대로 타당성과 실현가능성, 협업 준비정도를 검토해 사업기간과 중장기 투자규모를 협의해 결정할 예정이다. 
 
PoINT 사업 접수기간은 오는 30일까지다. 교육부는 각 대학 사업계획서를 제출받고, 서면평가와 대면평가를 실시할 예정이다. 평가결과는 4월 중 발표할 예정이다.
 
배성근 교육부 대학정책실장은 “현장의 목소리를 최대한 반영하여 개선된 PoINT 사업을 통해, 국립대가 본연의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자율적(Bottom-Up)으로 사업을 추진하겠다”며 “궁극적으로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유연하고 탄력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9월6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교육부에서 백성기 대학구조개혁위원장이 2017년 재정지원 가능대학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