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윤다혜

'4차 산업혁명 대비' 고교 학점제 2018년 도입

교사 수업·평가 자율권 확대···개별 맞춤형 교육

2016-12-22 13:53

조회수 : 2,17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윤다혜기자] 학생의 수업 선택권 확대를 위해 고등학교 때부터 대학처럼 학점제로 운영하는 방안이 이르면 오는 2018학년도부터 추진된다.
 
교육부는 22일 이같은 내용의 ‘지능정보사회에 대응한 중장기 교육정책 방향과 전략’ 시안을 발표했다.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해 우리나라 교육이 2030년까지 나아가야 할 5개 방향과 22개 추진전략을 제시했다. 
 
교육부는 우선 학생의 흥미와 적성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도록 학점제 도입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학점제는 자신의 학습 속도에 맞는 수업을 듣고 필수과목을 제외한 나머지는 학생이 원하는 과목으로 선택하는 방식이다. 성취기준에 미달한 경우 학년이 지나서도 다시 배울 수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이미 미국과 핀란드 등에서는 고교 교육과정을 대학처럼 학점제로 운영하고 있다"며 "현재 2015 개정 교육과정은 고등학교를 선택중심 교육과정으로 운영하도록 하고 있으므로 고등학교에 우선 적용 후 중학교 단계로 점진적 확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교육감이 학교 밖에서 이뤄지는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직접 개설하거나 지정할 수 있도록 해 학생의 수업 선택권을 넓히는 방안도 추진된다.
 
또 학교에서 개설이 어려운 교과목은 초·중등 학생이 이용할 수 있는 온라인 강좌 시스템을 구축해 학생들의 수요에 맞출 계획이다.
 
교육과정 운영과 평가에 대한 교사의 자율성이 대폭 확대된다. 교사의 자율성이 확대돼야 현장에서 다양한 수업이 실시될 수 있기 때문이다.  총괄평가, 상대평가 등 경쟁 중심의 평가체제를 완화하고 토론, 실습, 협력학습, 프로젝트 수업 등 학생 참여형 수업으로 전환할 방침이다.
 
평가도 과목별 특성이나 학생의 능력·적성에 맞는 최적화된 평가 방식을 교사가 재량으로 결정할 수 있게 된다. 중간·기말고사 같은 학교 단위의 총괄평가 비중은 줄어들고 대신 형성평가와 과정 평가를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학생 개개인의 모든 학습 데이터를 체계적으로 분석해 적절한 학습경로를 안내해주는 '지능형 학습 플랫폼'이 개발된다.
 
이 플랫폼은 수행결과물, 학습시간, 참여횟수 등 학생의 모든 학습관련 데이터를 체계적으로 분석해 학생의 강점과 약점, 수준, 흥미 등을 고려한 학습경로를 안내해주는 시스템이다. 
 
그 기반이 되는 빅데이터 확보를 위해 교과성적 뿐 아니라 각종 창의적 체험활동 등 학생의 모든 학습결과를 누적한 ‘온라인 학습 포트폴리오’를 구축, 개별화된 학습설계를 지원해나갈 방침이다. 
 
나이가 아닌 학생의 흥미와 특성에 따라 반을 편성하는 미국의 알트 스쿨(Alt School), 시험이나 평가 없이 협력·프로젝트 학습으로 운영되는 칸 랩 스쿨(Kahn Lab School)처럼 교육내용과 교수학습방법 등을 혁신한 '첨단 미래학교' 모델을 교육청별로 선정해 3년간 지원한다.
 
지능정보기술 분야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교육부는 오는 2018년부터 단계적으로 초·중학교 소프트웨어(SW) 교육을 필수화하고 2020년까지 중등 컴퓨터·정보 담당 교사는 600명 가량 추가로 확보한다. 컴퓨터실 등 시설 기반도 마련해나갈 예정이다. 
 
또 초·중등 영재교육을 강화하고 대학 차원에서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빅데이터, 무선통신 등 5대 지능정보기술 영역의 최고수준 학과와 대학원을 선정해 10년간 집중 지원한다.
 
교육부는 이날 발표한 시안을 바탕으로 시·도 교육청, 교육전문가, 현장교원, 학부모 등 각계 의견을 수렴해 전략을 수정하고 구체적 정책과 로드맵을 내년 확정할 계획이다.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미래교육 방향에 대한 면밀한 논의와 체계적 준비는 더 이상 선택이 아닌 자라나는 아이들을 위한 우리 세대의 사명"이라며 "교과중점학교 확대 등 당장 내년부터 부분적으로라도 추진이 가능한 사안들은 내년 업무계획에 담아 실행에 옮기겠다"고 밝혔다.
 
중장기 중점 추진전략. 자료/교육부 제공
 

 
윤다혜 기자 snazzyi@etomato.com
 
 
 
 
  • 윤다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