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한영

전국 대학교수들 "현 정부 교육정책 즉각 중단해야"

2016-12-15 18:38

조회수 : 1,97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최한영기자] 전국의 대학교수들이 박근혜 정부가 추진해온 각종 교육정책의 전면 중단을 요구하고 나섰다.
 
전국국공립대학교수회연합회(국교련)와 한국사립대학교수회연합회는 15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립대학 대상 소위 ‘국립대학 선진화방안’과 내년 하반기 시행 예정인 2주기 대학구조개혁평가 등의 전면 폐기·중단을 촉구했다.
 
양 연합회 소속 교수 9명은 이날 발표한 성명서에서 교육부의 국정 역사교과서 추진을 “박근혜 정부가 시행한 최악의 교육정책이자 오늘날 지구상 어느 문명국가도 취하지 않고 있는 정책”이라고 우선 지목했다. 이들은 “일체의 변명을 달지 말고 국정 역사교과서를 당장 폐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국립대학 선진화방안에 따른 대학 총장 임용을 둘러싼 교육당국의 강압조치와 성과급 방식 기반 연봉제, 국립대학 연합체 구성안 등의 전면 재검토도 요구했다.
 
2주기 대학구조개혁평가를 위해 교육당국이 대학재정지원사업을 활용한데 대해서도 대학의 정상적인 연구를 혼란에 빠뜨린 주역이라고 지적하며 전면 재검토를 요구했다. 서울대학교 교수협의회 회장인 조흥식 교수는 "이번 이화여대 사태에서도 볼 수 있듯이 대학 재정지원을 미끼로 학교를 사기꾼화 하는 것에 국민들이 분노하고 있다"며 "대학 부정입학이라는 있을 수 없는 일로 대한민국 교육열에 찬물을 끼얹고 있다"고 강조했다.
 
조 교수는 “대학 정원이 줄어드는 상항에서 구조조정을 해야하는 것은 맞지만 모든 대학에서 학생 수를 일률적으로 줄이겠다는 것은 말이 아니다”며 “교수와 학생 구성원들의 의견을 무시한 채 헌법 23조에 규정된 대학 자율성을 해치는 행위들을 교육부가 앞장서서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국교련 상임회장인 전남대학교 김영철 교수는 “특히 국·공립대학 입장에서는 박근혜 정부 들어와서 총장 임용에 대해 이해할 수 없는 정책이 있어왔다”며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해 비선실세들이 어떻게 대학정책을 농단했는지에 대한 조사가 특검에서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언급했다.
 
전국국공립대학교수회연합회, 한국사립대학교수회연합회 소속 교수들이 15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최한영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