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권준상

거래소, 미래에셋대우 등 M&A전문기관 31개사 선정

2016-06-02 10:58

조회수 : 2,07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권준상기자] 한국거래소(KRX)는 2일 스타트업과 중소·중견기업 인수합병(M&A) 지원을 위해 이달 말 오픈 예정인 ‘KRX M&A 중개망’에 참여할 M&A전문기관 31개사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거래소 관계자는 “신청회사의 M&A실적·전문인력, M&A활성화 계획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다양한 업권의 신뢰도 높은 기관을 선정했다”고 말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교보증권(030610), 메리츠종금증권(008560), 미래에셋대우(006800), 신한금융투자, 유안타증권(003470), KTB투자증권(030210), 코리아에셋투자증권, 키움증권(039490), IBK투자증권, KB투자증권 등 증권사 10개사가 선정됐다. 
 
거래소는 이 중 유안타증권, 코리아에셋투자증권, 키움증권, IBK투자증권, KB투자증권 등 중소기업 특화 금융투자회사 5곳을 스타트업과 창업초기기업에 대한 M&A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스타트업기업 특화 M&A전문기관’으로 지정했다. 
 
이 밖에 대주회계법인, 삼덕회계법인, 삼일회계법인, 삼정회계법인, 안진회계법인, 한영회계법인 등 회계법인 6개사, 법무법인 세종·율촌·태평양·화우 등 법무법인 4개사, 신한은행·한국산업은행 등 은행 2개사, 스틱인베스트먼트, 에이치비인베스트먼트, 코스톤아시아, 티에스인베스트먼트, 프리미어파트너스 등 벤처캐피탈·사모투자전문회사 5개사도 M&A전문기관에 선정됐다. 여기에 에스브이파트너스, 에이씨피씨, 인터캐피탈, 큐더스 등 4개사도 포함됐다.
 
거래소는 M&A전문기관의 정보를 중개망에 집적함으로써 정보와 거래 탐색비용을 감소시키는 한편, 전문기관의 특화된 네트워크를 통해 시장정보가 활발히 교류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KRX M&A중개망은 창업·중소기업에 대한 투자를 촉진하기 위해서는 기업공개(IPO) 중심의 자금회수에서 벗어나 M&A 등 다양한 투자자금의 회수경로를 마련할 필요가 있다는 취지 아래 현재 구축 중에 있으며, 이달 말 오픈 예정이다. 
 
한국거래소(KRX)는 2일 스타트업과 중소·중견기업 인수합병(M&A) 지원을 위해 이달 말 오픈 예정인 ‘KRX M&A 중개망’에 참여할 M&A전문기관 31개사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사진/한국거래소 
 
권준상 기자 kwanjjun@etomato.com
  • 권준상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