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이재명, 광주 간 윤석열에 "말 뿐인 가짜사과 아니길"

"탄핵의 강과 함께 광주의 강도 건너길"

2021-11-10 22:07

조회수 : 10,79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이재명 민주당 후보는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전두환 미화' 발언에 대해 광주를 찾아 사과한 것과 관련해 말 뿐인 '가짜사과'가 아니길 빈다고 했다. 
 
이 후보는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윤 후보가 광주에 가서 사과했다고 한다. 그동안 국민의힘이 보여줬던 가짜사과, 광주에 가서는 사과하고 서울에 와서는 국회의원들이 광주 망언을 방치하고 진상 규명을 방해하는 그런 가짜사과가 아니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앞서 윤 후보는 이날 광주 5·18민주묘지를 찾아 참배하려 했지만 시민들의 반발에 직면하면서 중도에 발길을 되돌려야 했다. 윤 후보는 준비해 온 사과문을 꺼내들어 "저의 발언으로 상처받으신 모든 분들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며 "대통령이 되면 슬프고 쓰라린 역사를 넘어 역동적인 광주와 호남을 만들겠다. 지켜봐 달라"고 성난 호남 민심을 달랬다.
 
이 후보는 윤 후보에게 말 뿐인 사과가 아니라 행동으로 보여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국민의힘 내부의 5·18 망언자를 제명해야 하고 헌법 전문에 광주 5·18정신을 넣겠다는 약속을 지켜야 한다"며 "전두환씨의 국가장과 국립묘지 안장 반대 법안을 통과시켜야 한다. 5·18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에 적극 협력해야 한다"고 윤 후보를 압박했다. 
 
그러면서 "이번 기회에 국민의힘과 윤 후보가 '탄핵의 강'과 함께 '광주의 강'도 낙오자 없이 완벽하게 건너시길 바란다. 그리고 복수의 정쟁이 아니라 미래의 정책으로 경쟁하는 대선을 만들었으면 한다"면서 "저와 윤 후보가 해야 할 역사적 사명"이라고 강조했다.
 
이재명(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윤석열(왼쪽) 국민의힘,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10일 광장동 그랜드워커힐서울에서 열린 로벌인재포럼2021 행사에 참석해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