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장윤서

https://www.facebook.com/jaela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이재명 "여성 특별우대 안돼…여가부, 성평등부로"

홍준표 낙마로 갈 곳 잃은 2030 남성 표심 겨냥 해석…"남성도 차별받지 말아야"

2021-11-10 16:51

조회수 : 1,94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가 여성가족부(여가부)를 성평등부서로 바꾸겠다는 취지에 대해 재차 설명했다. 여성에 대한 특별대우를 위해 여가부를 만든 것이 아니라며, 평등한 인간으로 대우해야 한다는 점에서 '성평등' 부처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을 적극 지지하던 2030 남성들의 표심이 갈 곳을 잃자 "남성도 차별받아선 안 된다"고 하며 이들을 자극했다.  
 
이 후보는 10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여가부를 폐지하자는 것은 여성이 들어가니까 그런 것"이라며 "여성 입장에서도 특별한 배려를 받는 게 기분이 좋지 않을 것이다. 인간을 평등하게 대우하는 것이지, 여성 특별 대우가 아니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페미니즘은 성별간 차별, 젠더 차별이 지나치게 피해를 입는 쪽의 권리를 높여서 평등한 사회를 만들자는 것"이라며 “기성세대 내에서 취업, 승진, 경력단절, 고위공직자 비중 문제 등 불평등 문제가 있어 개인의 인권 보호 차원에서 개선해야 한다. 하지만 자원들을 효율적으로 사용하기 위해 불평등 문제를 완화하고 평등을 지양하는 게 주요 정책 과제가 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여성가족부를 성평등부, 성평등가족부로 이름을 바꿔 배려하자는 이야기를 했는데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며 웃어보이기도 했다.
 
여성 할당제 폐지 주장과 관련해선 "여성 할당제는 정치권에서도 할당이 있지만 기업이나 공무원 영역에서는 남성이 혜택을 본다"며 "특정 성이 30% 이하가 되지 않게 하자고 해서 남성이 강제 할당되기도 한다. 여성이 아니라 성 할당제라 그렇다"고 말했다. 
 
'페미니즘 정책을 안 해야 표를 얻는다는 주장을 공유한 취지'에 대해 묻자 이 후보는 "제가 그 글에 동의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저와는 많이 다른데 이런 주장을 하는 사람도 있고 이 주장에 공감하는 사람이 많으니 주장에 직면해야 한다는 차원에서 한 번씩 읽어보자고 공유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 후보는 지난 8일 선대위 비공개 회의에서 딴지일보 자유게시판에 올라온 '2030 남자들이 펨코에 모여서 홍 의원을 지지한 이유'라는 글을 공유하고 한 번 읽어보라고 권유했다. 또 이 후보는 지난 9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모든 사람은 차별당하지 않고 존중받을 권리가 있다"며 "궁극적으로 우리 사회는 불합리한 차별을 없애는 방향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여성이라는 이유로 차별받아서는 안 되는 것처럼, 남성이라는 이유로 차별받는 것도 옳지 않다"고 주장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