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승진

chogiza@etomato.com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불에 탄 벤츠만 100대"…아파트 주차장 화재, 초대형 보험사고로 번져

천안 아파트 지하주차장서 출장세차 폭발

2021-08-18 15:30

조회수 : 3,44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출장 세차 차량 폭발로 발생한 천안 불당동 아파트 지하주차장 화재로 170여대의 외제차를 포함해 약 470대가 자동차 피해 차량으로 접수됐다. 아파트 지하 시설물 피해까지 더하면 손해액이 100억원이 넘을 것이라는 추정이 나왔다.
 
18일 손해보험업계에 따르면 화재 발생 후 지난 16일까지 4대 손보사(삼성화재·KB손해보험·현대해상·DB손해보험)에 접수된 자동차보험 피해 차량은 약 470대로 집계됐다. 자동차보험 점유율이 가장 큰 삼성화재가 200여대를 접수했고, KB·현대·DB에도 각각 70∼80대가 피해를 신고했다. 완전히 불에 탔다고 신고한 차량은 34대로 파악됐다.
 
피해 접수 차량 가운데 37% 정도인 170여대가 외제차다. 그중 메르세데스벤츠가 약 100대로 알려졌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피해 차량 규모에 대해 “포르쉐 30대, 람보르기니 1대, 벤츠 150대 이상, BMW 80대”라며 “한 집에 벤츠 2대, 포르쉐 1대인데 벤츠 1대 전소, 1대 부분 파손, 포르쉐 도장 불량에 부분 침수”라는 주민의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아파트 지하 시설물 피해까지 합산하면 손해액이 100억원을 훌쩍 넘길 것으로 추정된다. 화재 원인이 된 스타렉스 차종 출장 세차 차량이 가입한 자동차보험의 대물 한도는 1억원으로, 다른 차량의 피해를 보상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하다.
 
업계 관계자는 “피해 차량이 우선 자기차량손해 특약(자차특약)으로 보험 처리할 수 있지만 자차특약에 가입하지 않은 차량은 부담이 클 것 같다”며 “자차특약 미가입 차주는 본인이 수리비를 부담하고 출장 세차차량 운전자와 소속 업체에 구상해야 하는데 출장세차업체 규모 등을 고려할 때 회수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지하주차장 배관 등 시설물 피해도 20억원 규모로 추산됐다. 아파트 시설물은 롯데손해보험의 상품에 가입돼 있어 피해에 대한 보험금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30대 남성 1명이 중상을 입고 차량 600여 대가 피해를 입은 ‘천안 출장 세차 폭발’이 담뱃불을 붙이려다 일어난 사고로 확인됐다. 지난 11일 밤 11시9분께 불당동의 한 주상복합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출장세차 차량에서 폭발과 함께 불이 시작됐다.
 
현장 CCTV에는 세워져 있던 승합차가 갑자기 폭발하면서 불길에 휩싸였고 운전석에 타고 있던 남성이 뛰쳐나와 휴대전화를 만지며 차량 주변에서 안절부절못하는 모습이 찍혔다. 출장세차 직원인 이 남성은 당시 담배에 불을 붙이려 하자 폭발했다고 말했으며, 차량 뒤쪽에는 가스통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온몸에 2도 화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 불로 주민 14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 치료를 받았고 70여 명이 대피했다. 불은 소방관 384명과 소방차 50여 대가 투입돼 3시간 만에 진압됐다.
 
천안 불당동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출장세차 차량 폭발로 발생한 화재에 차량이 전소된 모습. 사진/보배드림 커뮤니티 사이트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조승진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