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현정

jhj@etomato.com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윤석열 "입당 아직 결정 못해…김종인 곧 만날 것"

부산 방문해 "캠프 합류 인사 징계는 바람직 하지 않아"

2021-07-27 12:01

조회수 : 2,31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야권 유력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 입당에 대해 "아직 결정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과의 만남에 대해선 "가까운 시일 내 뵐 것"이라고 말했다.
 
27일 부산을 방문한 윤 전 총장은 박형준 부산시장과 함께 북항 재개발 현장을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어차피 선거는 8개월 이상 남아 있지 않으냐"며 "긴 마라톤이니 이를 보는 국민이나 직간접적으로 참여하는 분들이 오래 기다리시지 않고 예측 가능성을 가지도록 결론을 내 알려드리겠다"고 이같이 전했다.
 
김 전 위원장 인사들이 캠프에 상당수 합류한 것에 대해선 "누가 김 전 위원장과 가까운지 모른다"면서 "김 전 위원장이 휴가 다녀오시면 뵐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또 국민의힘 당협위원장이 자신의 캠프에 다수 참여한 것과 관련해 "본격적인 정치 행로를 잡고 가는 것을 국민도 기대하고 있기 때문에 현실 정치에서 활동하는 분들을 영입해 조언을 듣고 캠프를 꾸려가야 하지 않겠느냐고 해서 최근 많은 분을 모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에서 징계하려는 방침에 대해서는 반대했다. 그는 "공당이기 때문에 당 관계자들이 캠프에 관여하게 되면 그런 말이 나올 법도 하다"면서도 "그러나 바람직한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윤 전 총장은 이날 부산 방문에서 중앙공원 충혼탑과 민주공원을 잇따라 참배했다. 이어 부산에 지역구를 둔 국민의힘 의원들과 오찬을 함께하고 자갈치 시장에서 상인들과 간담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7일 부산 동구 북항 재개발 현장을 방문, 박형준 부산시장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조현정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