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한나

liberty01@etomato.com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김종인 "최재형, 정당은 데려오고 나면 책임 안져"

'김현정의 뉴스쇼' 윤석열 입당에도 회의적 의견…김동연, 게임 체인저 가능성 있어

2021-07-16 09:35

조회수 : 4,03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은 최재형 전 감사원장의 국민의힘 입당에 대해 "정당은 항상 밖에 근사한 사람이 있으면 욕심이 나는데 일단 데려오고 나면 그 다음에는 책임을 지는 데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김 전 비대위원장은 16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본인으로서는 잘했다고 생각할는지 모르지만 당 내부에 대통령 출마하는 사람들이 많이 있고 그 출마자들에 따라서 의원들도 각기 지지하는 후보가 따로 따로 정해져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전 비대위원장은 "최 전 감사원장이 들어가서 얼마만큼 빠른 시일 내에 둥지를 틀지는 아무도 예측할 수 없다"며 "아직까지 정치 선언을 하면서 분명하게 얘기한 게 없는데 (대한민국을 품격 있게 이끌어보겠다) 그런 막연한 소리만 해서는 일반 국민을 설득할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김 전 비대위원장은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에 대해서도 회의적인 의견을 보였다. 그는 "들어간다고 누가 특별히 봐줄 수 있는 게 뭐 있냐"며 "당이라고 하는 것은 들어가면 다 중립적으로 생각할 수밖에 없는데 대선에 출마한 여러 사람 중의 한 사람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최 전 감사원장이 국민의힘에 들어갔다고 해서 내일부터 최 전 감사원장을 위해 뭘 할 수가 없는 거란 말"이라며 "대통령 선거로 가는 기간 동안 국민들의 시선집중을 위해 한 사람이 밖에서 자기의 지지도를 유지하면서 끌고 가는 것이 하나의 방편이 될 수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윤 전 총장은 지금 상황으로 가면 (국민의힘 대선 경선) 버스를 타기 힘들 것"이라며 "내가 윤 전 총장이라도 그 버스를 타려고 노력을 안 할거라고 본다"고 했다. 이어 "굳이 그럴 필요가 없고 굳이 그렇게 그 버스 타서 원 오브 뎀일 필요가 없다"고 전망했다.
 
김동연 전 경제부총에 대해선 "부총리를 그만뒀을 무렵 한 3년 전에 내가 '다음 대통령선거 때쯤 경제 문제가 가장 심각한 상황으로 갈지도 모르니 그것에 대한 준비를 철저히 한 번 해 봐라'고 말했다"며 "본인도 그런 뜻을 가지고서 열심히 준비를 했다"고 말했다.
 
그는 "만약 김 전 부총리가 대통령 출마선언을 해서 지지지지도가 갑자기 상승을 하기 시작하면 경우에 따라 그 사람도 마지막에 소위 단일화 후보에 포함이 될 것"이라며 "하도 늦게 출발하기 때문에 어떻게 될지는 모르지만 게임 체인저의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다"고 했다.
 
이준석 대표에 대해선 "중진은 새파랗게 젊은 사람이 당대표가 됐으니 다소 불만스러움도 있겠지만 당 자체 전반의 발전을 위해서는 이 대표가 성공해야국민의힘이 성공을 할 수가 있다"며 "초기에 실수를 해서 마음에 들지 않더라도 감싸고 보호를 해 줘야만이 당의 미래가 있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재난지원금은 본인이 잘못을 느끼고 금방 수정을 하지 않았냐"며 "여가부나 통일부도 당장 폐지가 되는 것도 아닌데 시빗거리가 될 필요는 없다"고 했다. 이어 "이 대표가 국회의원을 한 번도 못 했으니까 22대 국회의원 출마를 해서 국회 진출 과정을 거치면 나중에 대통령 후보도 할 수 있는 것"이라고 했다. 
 
김 전 비대위원장은 16일 "최 전 감사원장이 들어가서 얼마만큼 빠른 시일 내에 둥지를 틀지는 아무도 예측할 수 없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