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염재인

yji@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6세기 백제가 쌓은 부여 나성서 '북문 터' 첫 확인

높이 1.2m, 잔존 길이 9m…"도성 주변 교통로 파악 근거"

2021-07-13 11:19

조회수 : 4,213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염재인 기자] 백제 사비도읍기(538∼660)에 도성을 보호하기 위해 외곽에 쌓은 부여 나성에서 처음으로 북문터 유적이 확인됐다.
 
문화재청은 '부여 나성(북나성) 10차' 발굴조사에서 북쪽 출입시설인 북문지가 확인됐다고 13일 밝혔다. 나성은 백제가 사비로 천도한 538년 무렵 도시 경계를 구분하기 위해 축조한 시설이다.
 
이번 발굴조사는 부여 나성 중 북나성에서 부소산성으로 이어지는 성벽의 진행 방향과 축조양상을 규명하기 위해 4월부터 실시되고 있다. 도성 내·외부를 연결하는 외곽성 문지는 모두 5곳으로 추정된다. 이중 동나성에서 문지는 2문지와 3문지 2곳만 실체가 확인됐으나 이번 조사에서 처음으로 북나성 문지가 확인됐다.
 
북나성 문지는 통로를 중심으로 동쪽 부분의 성벽만 확인됐다. 돌을 최대 4단으로 쌓았으며, 높이는 대략 1.2m이다. 석축의 잔존 길이는 9m이다. 문지의 형태는 바깥쪽이 넓고 안쪽으로 갈수록 좁아지는 양상으로 1998년에 조사된 동나성 3문지와 유사하다.
 
사비도성 외곽성 북문지는 도성 내로 진입하는 명확한 출입시설로 도성으로 이어지는 뚜렷한 교통로를 파악할 수 있는 근거가 된다. 특히 가증천과 백마강이 합류되는 지점에서 동쪽으로 약 400미터(m) 떨어진 곳으로 이 일대는 삼국사기에 기록된 포구인 북포로 추정된다.
 
부여 나성 북문지 전경. 사진/문화재청
 
이번 조사결과는 육상과 수로로 연결되는 백제의 교통체계를 밝힐 수 있는 의미 있는 성과다. 문화재청은 조사를 계속해 문지에서 동쪽으로 연결되는 성벽 실체를 파악해 산지와 저지대 등 지형에 따라 변화되는 나성의 축조공법과 구조를 규명할 예정이다.
 
 
그동안 북나성 구간에서는 성벽구조, 치, 성내 건물지, 문지, 교통로 등 다양한 백제 유적이 확인되고 있어 향후 이 일대에 대한 추가 발굴조사 결과가 더욱 기대된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앞으로도 부여군과 함께 백제왕도 핵심유적인 부여 나성에 대한 체계적인 조사를 지원해 백제 사비기의 도성제를 규명하고, 백제 왕도의 실체 복원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염재인 기자 yji@etomato.com
 
  • 염재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