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염재인

yji@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한·중, 유엔서 위안부 문제 해결 촉구

2021-06-29 14:28

조회수 : 2,28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염재인 기자] 한국과 중국이 유엔에서 제2차 세계대전 시기 일본에 의해 자행된 위안부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공조했다.
 
29일 중국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한국과 중국 대표는 전날 '시스템적이고 대규모인 강간은 심각한 인권침해 범죄'라는 주제의 특별보고원 보고와 관련한 유엔 인권이사회 제47차 회의에서 위안부 문제에 관심을 표명했다.
 
한국 대표는 "한국은 위안부의 명예·존엄 회복을 계속 지지하고 지원해왔다"며 "그 비통한 경험이 인류의 역사적 교훈이 될 수 있도록 힘써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피해자에게 오명을 씌우고 일을 저지른 사람을 법적 제재에서 벗어나게 하는 것은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로 고통을 가중시킨다"며 "문제 해결은 피해자나 생존자 중심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중국중앙(CC)TV에 따르면 한국 대표는 "위안부는 국가 간 양자 문제일뿐만 아니라 보편적 영향이 있는 인권 문제"라며 "일본 군국주의의 인권침해 행위가 심각한 국제법 위반임을 일본이 인식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 정부에 대해서는 "책임 있는 태도로 진정한 사과를 해야한다"며 "후대에 역사적 교훈을 주고 비극 재발을 막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중국 매체에 따르면 중국 대표는 한국보다 더 강하게 일본을 비난했다고 보도했다.
 
중국 주유엔 제네바대표단 장돤 공사는 제2차 세계대전 시기 난징에서의 대규모 강간과 각국에서의 위안부 문제를 언급하며 "이러한 역사적 사실은 명확한 증거가 있으며 부인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여전히 많은 일본인이 난징대학살과 위안부 문제 등 하늘에 사무치는 죄행을 부인하고, 심지어 침략역사를 미화하려 한다"며 "피해국 국민의 인권에 대한 심각한 침해로 반드시 정의와 양심의 규탄을 받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지난 3월1일 서울 종로구 옛 주한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사진/뉴시스
 
염재인 기자 yji@etomato.com
 
  • 염재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