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한동인

bbhan@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여야 "윤여정 수상 한국 영화사 쾌거…모든 이의 희망"

정치권 한 목소리 "큰 감동과 여운…다양성으로 빛나"

2021-04-26 13:31

조회수 : 8,04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한국 배우 최초로 미국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윤여정 씨에 대해 정치권은 '한국 영화사의 쾌거'라며 일제히 축하를 보냈다.
 
26일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코로나19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국민에 단비와도 같은 기쁜 소식"이라며 "윤여정 배우와 출연진, 제작진에 축하와 감사를 전한다"고 밝혔다.
 
이어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 수상 이후 한국영화사에 길이 남을 역사를 또다시 썼다"면서 "먹먹하고 따뜻했던 윤여정 배우의 연기는 세계 영화인에 큰 감동과 여운을 줬다"고 말했다.
 
최 대변인은 "이번 수상이 모든 이들에게 희망과 용기가 되길 바란다"며 "불안과 혼돈 속에서도 끝까지 희망을 잃지 않고 도전했던 '미나리' 속 주인공들처럼 연대와 사랑으로 지금의 위기를 함께 극복하자"고 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도 구두논평에서 "102년 한국 영화사에 기억될 날"이라며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국민에게 극복의 에너지와 생기를 불어넣었다. 고맙다"고 전했다.
 
그는 "영화 속에서 끈질긴 생명력으로 어디에서든 자라나는 미나리처럼, 세계 영화계에 우뚝 선 한국 영화가 전 세계에 저력을 보여줬다"며 "미나리는 영화를 넘어 대한민국의 역사이고, 대한민국을 일궈낸 우리 선배 세대들의 삶 그 자체"라고 평가했다.
 
정의당은 '다양성으로 빛난 수상'이라고 치켜세웠다.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그동안 삶의 보편성을 담으면서도 현재의 관습과 규율에 끊임없이 도전하는 작품을 선택해 온 윤여정 배우에게 축하의 인사를 전한다"며 "최근 아시아계 증오범죄로 고통받고 있는 미국 내 아시아계 이주민들에게는 큰 위로를 전하는 소식이라 더 의미 있는 결정"이라고 말했다.
 
특히 이번 시상 배경에 대해 "차별받고 배제되어  온 소수자의 문화를 ‘다양성’의 이름으로 드러내는 적극적 조치를 시행한 것"이라며 "백인 남성들의 전유물이라 비판받아 온 아카데미가 변화하는 모습에 박수를 보내며 이번 시상의 의미를 한국 정치가 곱씹어 보는 계기가 되길 바한다"고 강조했다.
 
미국 최고 권위의 영화상인 아카데미 시상식이 열리는 26일 오전 서울 용산구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영화 미나리 배우 윤여정의 여우조연상 수상 모습을 시청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