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배한님

bhn@etomato.com

포털·게임 분야에서 읽기 쉬운 기사를 쓰겠습니다.
최기영 장관, 5G 상용화 2주년 맞아 '모듈·단말기' 개발 현장 점검

삼성전자 수원사업장 찾아 기업과 간담회 진행

2021-04-13 15:30

조회수 : 8,029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배한님 기자]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13일 5G 상용화 2주년을 맞아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에서 간담회를 열고 5G 모듈 및 단말기 제조기업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5G 기반으로 공정을 자동화하여 고품질의 통신장비들을 제조하는 생산라인 및 28GHz 대역 장비 단말기 성능검증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최 장관은 간담회에 앞서 삼성전자 수원공장 내에 구축된 5G 기반 자동화 공정 생산라인을 견학하고, 28GHz 대역 장비·단말기 간 성능검증 현장 관계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5G 모듈·단말기 국산화 사업'에 발맞춰 단말기 산업 생태계 활성화 방안이 논의됐다. 해당 사업은 중소기업 컨소시움을 중심으로 고가의 외산 모듈·단말기를 대체하고 가격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추진됐다. 
 
정부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를 극복하고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기 위해 장비-네트워크-서비스로 이어지는 '5G 선순환 생태계'를 조성하고 있다. 
 
과기정통부는 5G 모듈·단말기 기술개발부터 인프라지원, 시장창출로 이어지는 전 주기를 지원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올해 안으로 3.5GHz 통신모듈 개발 및 인증을 완료하고, 이를 공개해 다양한 중소기업이 5G 단말기 시장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할 유도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28GHz 대역을 이용한 다양한 B2B 서비스를 활성화한다는 것이 정부의 목표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간담회에서 수렴된 의견을 관련 정책 수립에 반영하고, 대중소기업 간 상생협력도 한층 강화할 방침이다.
 
최기영 장관은 "5G 융합서비스 활성화는 코로나19라는 불확실성 속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기 위한 범국가적 프로젝트다"며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5G 성과를 조기에 창출하기 위해 산업계와 상시 소통·협력채널을 구축하고, 산업현장의 애로사항을 적극적으로 해결하겠다"고 전했다. 
 
 
 
 
배한님 기자 bhn@etomato.com
 
  • 배한님

포털·게임 분야에서 읽기 쉬운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