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김응열

sealjjan11@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말 많은 광명 신도시, 서울 집값 잡을 수 있기를

2021-03-04 23:00

조회수 : 1,294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경기 광명뉴타운에서 진행 중인 공사 현장. 사진/김응열
 
부동산 시장을 안정화 하겠다는 정부의 의지가 3기 신도시에 투영됐습니다. 정부는 지난달 광명시흥 신도시를 발표하면서 대규모 물량을 쏟아내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공급 물량은 7만가구입니다. 만만치 않은 양입니다. 대량 공급이 예고되니 현장에선 불안감이 드리웠습니다. 집값이 떨어지지 않을까 하는 우려입니다. 매도자는 개발 호재라며 애써 불안감을 떨치려는 분위기가 역력합니다. 반면 매수자는 두렵습니다. 계약서를 쓰면서도 광명에 집을 사는 게 괜찮은 건지, 맞는 판단인지 의심을 지울 수가 없습니다. 일대 공인중개사들은 하나같이 입을 모아 이같이 전했습니다.
 
대규모 물량으로 광명뿐 아니라 서울 집값도 안정화할 것이란 전망이 많습니다. 광명은 수요자 선호가 높은 곳입니다. 서울과 인접해 있기 때문입니다. 교통망이 부족하긴 하지만 신도시 계획에는 교통 개발이 따라옵니다. 이 때문에 서울 수요가 광명시흥 신도시로 유입할 것이란 관측이 우세합니다. 공공택지 물량이니 분양가도 저렴하게 나올 수 있으리라 기대해볼 수 있습니다.
 
시간은 걸리겠지만, 예정대로라면 광명시흥 신도시는 이런 기대를 꾸준히 받았을 겁니다. 투기 의혹만 아니었다면 말입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일부가 광명 일대 토지를 매입한 정황이 나왔습니다. 투기성이란 분석이 우세합니다. 내부 정보를 이용해 토지를 매입했다는 겁니다.
 
LH는 신도시 공급에서 핵심 역할을 합니다. 민간 소유의 땅을 확보하고, 이를 건설사업자에게 팝니다. 건설사는 이 땅에서 아파트를 짓습니다. 신도시 공급에 LH의 업무가 선행돼야 한다는 겁니다. 
 
이런 LH가 이번 투기 의혹으로 신뢰를 잃었습니다. 신도시 사업도 삐걱댈 것이란 관측이 많습니다. 믿고 맡길 수 있겠냐는 겁니다. 믿음이 깨진 건 분명합니다. 그러나 깨진 데서 머무를 수만은 없습니다. 신도시 사업은 부동산 정책의 명운이 달린 일이기도 합니다. 집값 안정 효과가 높을 것이란 기대감이 있기 때문입니다.
 
LH는 사과문을 전했고 재발 방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철저한 감시·관리 체계를 구축해, 신도시 사업이 엄격한 감독 속에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할 필요가 있습니다.
  • 김응열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