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정해훈

ewigjung@etomato.com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박범계 "인사 과정 소상히 말 못해…신현수 사의 마음 아파"

검찰 인사 관련 갈등설에 "여러 번 만났다" 설명

2021-02-18 17:21

조회수 : 99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검찰 고위 간부 인사를 둘러싼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과의 갈등에 대해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18일 "인사 과정에 대해 소상히 말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박범계 장관은 이날 오후 정부과천청사 앞에서 취재진과 만나 "인사 과정에 대해 소상히 말은 못 한다"며 "신현수 수석의 사의에 마음이 아프다. 더 소통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신 수석과 이번 인사와 관련해 여러 번 만났다"며 "얼마든지 따로 만날 용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와 여권 관계자 등에 따르면 지난 7일 발표된 검찰 고위 간부 인사와 관련해 신 수석과 박 장관 사이에 이견이 발생했다. 이견을 조율하는 과정에 박 장관이 일방적으로 자신의 인사안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고해 재가를 받아 공식 발표했다. 
 
이에 신 수석은 사의 의사를 밝혔고, 문 대통령은 만류를 하는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신 수석은 이날 휴가를 냈다. 청와대 관계자는 "신 수석이 오늘 아침 출근해 이틀 동안 휴가원을 냈다"며 "이틀 동안 숙고의 시간을 가진 뒤 월요일 출근하실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전화를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