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표진수

realwater@etomato.com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서울시 '생활 속 물절약' 빗물 저금통 설치비 2천만원 지원

빗물저금통 1161개 보급…올해 개인용 59곳, 학교 및 공공주택 9곳 지원 예정

2021-02-18 12:08

조회수 : 1,112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표진수 기자] 서울시가 '빗물저금통' 설치비를 최대 90%, 2000만원을 지원한다. 빗물저금통 설치비 지원 신청은 18일부터 시작된다.
 
빗물저금통은 지붕 등에 내린 빗물을 모아 필요한 곳에 활용할 수 있는 시설이다. 이렇게 모아진 빗물은 텃밭에 화단 조경용수나, 마당 청소용수 등 다양한 용도로 활용할 수 있어 수돗물 사용 절감 효과를 볼 수 있다. 또 강우 시 하수도의 부하를 덜어 주고 수질 오염 방지, 열섬 현상 완화까지 도시환경 문제까지 해결 할 수 있다.
 
올해부터는 효율적, 지속적 활용을 위해 4개 권역별로 나눠 빗물저금통 관리활용 실태를 정기 점검하고 유지관리와 사용법 등을 안내해 주민들의 불편을 해소해 나갈 방침이다.
 
선정된 대상자는 건축 유형에 따라 설치비 90%(기준설치비 대비)를 지원받는다. 지원금액은 개인용 소형 빗물이용시설의 경우 최대 217만원까지, 학교와 공동주택의 경우 최대 2000만원까지 지원하며, 신청자는 설치비의 10%만 부담하면 된다.
 
서울시는 지난 2007년부터 빗물저금통 보급을 시작해 지금까지 1161개의 빗물저금통을 보급했다. 올해는 약 3억원 예산을 배정해 개인용 소형 59곳, 학교 및 공동주택에 9곳을 지원할 예정이다.
 
시설 설치자는 5년 동안 의무적으로 사용해야 한다. 5년 이내에 미사용 하거나, 무단 철거 할 경우 보조금이 환수될 수 있다.
 
설치를 원하는 시민은 신청서류를 작성해 해당 자치구(개인 소형) 및 서울시(학교 및 공동주택)에 신청하면된다. 이후 지원 대상으로 확정되면 설치비용을 지원받게 된다.
 
개인용 소형 빗물이용시설은 자치구에서 적합성 검토 후 서울시에서 지원 대상을 확정하며 신청자가 많을 경우 사업이 조기에 종료될 수 있다.
 
학교와 공동주택의 경우 다음달 31일까지 서울시로 신청 후 4월 선정위원회를 통해 지원 대상 9곳이 선정된다.
 
빗물저금통. 사진/서울시
표진수 기자 realwater@etomato.com
 
  • 표진수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