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 가맹택시 이름은 '타다 라이트'
이르면 4분기 서울·부산부터 서비스 출시
입력 : 2020-09-28 08:50:23 수정 : 2020-09-28 08:50:23
[뉴스토마토 배한님 기자] 타다가 가맹택시 사업에 본격적으로 박차를 가한다. 
 
타다를 운영하는 VCNC는 28일 국토교통부로부터 택시운송 가맹사업 면허를 승인받았다고 밝혔다. 서비스명은 '타다 라이트'다. 가맹택시는 중형택시를 기반으로 서비스된다.
 
타다 라이트는 이르면 올해 안으로 서울과 부산을 시작으로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서비스 지역은 점차 확대할 예정이다.  
 
VCNC는 가맹 택시사업체의 드라이버 모집을 지원할 예정이다. 타다 라이트 운행을 희망하는 드라이버들은 이날부터 주요 취업사이트에서 신청하면 된다. 드라이버들은 소정의 심사와 교육을 거쳐 본인이 희망하는 가맹 택시사업체에 취업하게 된다.
 
박재욱 VCNC 대표는 "이용자들이 편리하고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다양한 부가 서비스를 준비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VCNC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위성항법시스템(GPS) 기반 앱미터기 운행 임시허가 취득을 위한 규제 샌드박스 심의도 신청할 예정이다. 앱미터기는 GPS 위치 정보를 기반으로 시간·거리 등을 계산해 택시 요금을 산정하고 부과하는 스마트폰 단말기 형태의 서비스다.
 
배한님 기자 bh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배한님

포털·게임 분야에서 읽기 쉬운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