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라면형제' 관련 "방치 아동 보호 방안 찾아라"
국무회의에서 지시…"조사 인력 늘려 학대 사례 파악"
입력 : 2020-09-22 17:11:34 수정 : 2020-09-22 17:11:34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엄마 없이 라면을 끓여 먹으려다 일어난 화재 사고로 중태에 빠져 있는 인천 '라면형제'와 관련해 '학대아동' 혹은 '방치아동'을 국가가 강제로 보호할 수 있는 방안을 찾으라고 관계자들에게 지시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오늘 국무회의에서는 인천 미추홀구 초등학생 사건과 관련해 문 대통령의 당부 말씀이 있었다"면서 관련 내용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아동이 가정에서 충분한 돌봄을 받지 못하고 방치되는 사례가 드러나 모든 국민의 마음을 아프게 하고 있다"면서 "조사 인력을 늘려 학대 사례를 폭넓게 파악하는 등의 각별한 대책을 세워 달라"고 지시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거기서 대책이 멈춰서는 안 된다"며 "드러나는 사례를 보면 아동이 학대받거나 방치되는 것을 보고 이웃이 신고하더라도 부모의 뜻을 따르다 보니 가정에 맡겨두다가 비극적 결과로 나타나고는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학대 아동, 또는 돌봄 방치 아동의 경우 상황이 해소될 때까지 강제적으로 보호할 수 있는 조치까지 포함해서 제도화할 필요가 없는지 적절한 방안을 찾아서 보완해 달라"고 덧붙였다.
 
강 대변인은 "많은 국민이 안타까워하는 이른바 라면형제 사건과 관련해 문 대통령은 자주 안타까움을 표했다"면서 "두 어린이가 하루빨리 건강 되찾아 국민이 응원하는 목소리를 듣길 간절히 기원한다"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는 문 대통령과 전날 주례회동을 가진 정세균 국무총리가 총리실 직원의 코로나19 확진으로 진단검사를 받은 것과 관련해 "(정 총리가 해당 직원과) 밀접 접촉한 것은 아니다"라면서 "문 대통령이 진단검사를 받을 필요는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앞서 국무총리실 소속 직원이 이날 오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정 총리도 진단검사를 받았다. 정 총리가 해당 직원과 밀접 접촉한 것은 아니지만 선제적으로 진단검사를 받았다는 후문이다. 현재 정 총리는 공관에서 검사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영상 국무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