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국제사회 연대·협력으로 코로나 위기 극복"
유엔 75주년 기념 고위급회의 참여…믹타 의장국으로 첫 대표 발언도
입력 : 2020-09-21 23:59:59 수정 : 2020-09-21 23:59:59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유엔을 중심으로 코로나 위기극복을 비롯해, 기후변화 대응, 국제평화와 안전 유지, 불평등 해소와 같은 인류 앞에 놓인 도전에 쉼 없이 맞서 나갈 것"이라며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 필요성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미국 뉴욕에서 열린 '유엔(UN) 75주년 기념 고위급회의'에 화상으로 참석해, 한국과 멕시코·인도네시아·터키·호주 등 5개 중견국 협의체 믹타(MIKTA) 의장국 정상자격으로 대표연설을 했다. 믹타 출범 후 의장국 정상의 국제회의 대표발언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우리 믹타 5개국은 코로나 극복의 답이 '단결, 연대와 협력'이라는 데 뜻을 같이했다"면서 "범지역적이고 혁신적인 파트너십으로, 선진국과 개도국 간 그리고 지역 간 가교역할을 하며 다자협력 증진에 힘쓰기로 합의했다"고 소개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이웃의 안전이 곧 나의 안전'이라는 생각으로 '모두를 위한 자유'의 길을 선택해 코로나19 위기에 대응하고 있는 한국의 이야기를 소개했다. 그러면서 "연대와 협력은 바이러스가 갖지 못한 인류만의 힘"이라며 △백신·치료제의 '공평한 접근권' 보장 △'다자주의' 국제질서 회복 △글로벌 그린뉴딜 연대를 통한 '그린 회복' 달성 등 3가지 실천방안을 국제사회에 제안했다.
 
한편 이날 회의는 유엔 창립 75주년을 맞이해 유엔 창설 의의와 업적을 되새기고, '우리가 원하는 미래' 실현을 위한 회원국들의 기여의지 결집을 목표로 개최됐다. 회원국들은 '유엔 75주년 기념 선언문'을 채택해 코로나19 극복 등을 위한 국제사회 협력의지를 다졌다.
 
문재인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유엔(UN) 75주년 기념 고위급회의’에 화상으로 참석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 필요성을 강조했다. 사진은 지난 7일 '푸른 하늘의 날' 기념사를 발표하는 모습이다. 사진/청와대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