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총, 코로나19·수해 닥친 학교·복지시설에 마스크 9만장 기부
입력 : 2020-09-17 17:25:54 수정 : 2020-09-17 17:25:54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가 코로나19와 수해로 어려움을 겪는 학교, 사회복지시설에 마스크 수만장을 기증한다.
 
하윤수 교총 회장은 17일 사회복지법인 다일복지재단과 경기 보정초를 방문해 마스크를 전달하면서  “코로나19에 수해까지 겹쳐 어려움을 겪는 곳이 많다”며 “작은 정성이지만 함께 위기를 극복하는 데 힘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교총은 다른 학교, 사회복지시설 22곳에 각각 1~2박스의 마스크를 지원하고 17개 시도교총 역시 자체 기증처를 선정해 나눔을 실천할 예정이다. 총 예정 기부 수량은 9만장이다.
 
교총은 지난 3월에도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성금 2330만원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하고, 긴급돌봄교실 1~3학년 학생들에게 ‘초등 방학생활’ 6530부를 기증한 바 있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는 17일 사회복지법인 다일복지재단을 방문해 마스크를 전달했다. 왼쪽부터 김성일 서울교총 회장, 하윤수 교총 회장, 최일도 다일복지재단 대표, 손민준 다일복지재단 사무총장. 사진/교총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