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으로 위험지역 감시"…SK㈜ C&C, 드론 점검 서비스 지역 확대
드론 촬영 영상 실시간 분석, 위험 상황 파악…청주서 구미·포항·춘천으로 확대
입력 : 2020-09-01 10:31:41 수정 : 2020-09-01 10:31:41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SK㈜ C&C가 드론을 활용해 위험지역을 감시할 수 있는 서비스의 지역을 늘렸다. 
 
SK㈜ C&C는 1일 '에이든 드론 기반 순회 점검 서비스'(이하 드론 점검 서비스)를 충청에너지서비스㈜가 관할하는 청주 지역에 이어 영남에너지서비스㈜, 강원도시가스㈜가 관할하는 구미·포항·춘천까지 확대했다고 밝혔다.
 
SK㈜ C&C와 SK E&S가 함께 개발한 드론 점검 서비스는 드론으로 촬영한 영상과 주변CCTV·모바일 등의 영상을 실시간으로 분석, 위험 상황을 파악하고 경고해주는 클라우드 기반 안전 관리 서비스다. SK㈜ C&C의 비전 AI 솔루션 에이든과 연계한 드론이 사람이 접근하기 어려운 주택가 밀집지역이나 택지개발지구 등 안전관리 취약 지역에 위치한 시설물·가스관 등을 감시한다.
 
비전 AI는 인간의 시각적 인식 능력을 재현한 인공지능을 말한다. 비전 AI를 활용한 드론 점검 서비스는 미신고 굴착 공사로 인한 사고를 방지한다. 객체 인식 기술을 이용해 다양한 색상과 크기의 굴삭기 움직임을 실시간으로 감지하고 지리정보 시스템과 연계해 땅 밑에 묻혀 있는 가스 배관 위치를 증강현실(AR)로 보여준다. 
 
에이든 드론 기반 순회 점검 서비스가 굴착공사 현장을 찾아낸 모습. 사진/SK㈜ C&C
 
기존에는 드론 및 이동식 CCTV 등을 이용해 촬영된 영상을 사람이 직접 살펴봐야 했다.위험 상황을 감지해도 정확한 위치 파악을 위해 별도로 영상 속 풍경 정보와 지도를 대조하며 분석하는 작업을 거쳐야 했다. 하지만 드론 점검 서비스는 증강현실에 원근감도 적용해 위치 식별률을 높였다. 주변 CCTV 정보나 모바일 영상도 실시간으로 분석해 위험 상황 인식률을 지난해 서비스 시작 당시 90%에서 93%로 올렸다. 
 
에이든은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로 별도의 시스템 투자 부담이 없다. 각 사업장이 보유한 드론과 연계만 하면 드론 점검 서비스를 적용할 수 있다. 
 
이원일 SK㈜ C&C 플랫폼3그룹장은 "에이든은 드론뿐 아니라 CCTV, 모바일 영상 등 다양한 영상의 실시간 분석에 강점이 있다"며 "지자체 등과도 협력해 사람의 접근이 어려운 위험 지역은 물론 광범위한 지역 안전 관리에 널리 활용될 수 있도록 서비스를 발전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