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코스닥 상장사 순익 28% 감소…제조·숙박음식업 부진
입력 : 2020-08-19 14:00:00 수정 : 2020-08-19 14:00:00
[뉴스토마토 심수진 기자] 올해 상반기 코스닥 상장기업의 순이익이 작년 대비 28% 감소했다. 제조업과 숙박·음식, 오락·문화업종이 크게 부진한 반면 운송, 건설, 농림업종 등은 상대적으로 양호한 실적을 기록했다.
 
19일 한국거래소와 코스닥협회에 따르면 코스닥 12월 결산법인 952개사의 상반기 연결기준 순이익은 2조578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8.34%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상반기 매출액은 95조3263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보다 1.99%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4조6996억원으로 9.11% 감소했다.
 
2분기 기준으로는 매출이 소폭 감소한 반면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증가했다. 코스닥 상장사의 2분기 순이익은 1조4173억원으로 1분기보다 22.09% 늘었고, 영업이익도 76.80% 증가한 3조18억원으로 집계됐다. 매출액은 47조6210억원으로 0.18% 줄었다.
 
IT업종 가운데 소프트웨어·서비스 업종은 매출액과 영업이익, 순이익 모두 증가한 반면 IT하드웨어, 통신·방송서비스업종 실적은 일제히 감소했다. 통신장비, 정보기기업종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적자로 전환했고, 통신서비스(-79.17%), 컴퓨터서비스(-56.94%), 반도체(-58.70%) 등의 감소세가 두드러졌다. 
 
비IT업종 중 숙박·음식업과 오락·문화업종이 순손실이 지속됐고, 제조업 순이익은 47.6%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개별 기업가운데 다우데이타(032190)가 2분기 순이익 2169억원을 기록하며 순위익 1위에 이름을 올렸다. 씨젠(096530)이 1316억원으로 2위, 하림지주(003380)(746억원),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464억원), 바이오니아(064550)(414억원) 순으로 집계됐다. 씨젠은 전년 동기 대비 순이익이 1192% 급증했고, 파인디지털(038950)(12만2677%), 뉴파워플라즈마(6만6515%), 국순당(043650)(5895%), 랩지노믹스(084650)(4861억원) 등의 순이익이 크게 늘었다.
 
반면 OQP(078590)는 899억원 순손실을 기록하며 적자로 전환했고, 예림당(036000)(-525억원), 파라다이스(034230)(-486억원), 에이치엘비(028300)(-473억원) 등은 적자가 지속됐다. 신진에스엠(138070)(-98.85%), 파인테크닉스(106240)(-98.44%), MP한강(219550)(-97.10%), 고영(098460)(-95.98%) 순으로 감소폭이 컸다. 
상반기 코스닥 상장사 연결기준 실적. 자료/한국거래소
 
 
심수진 기자 lmwssj072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심수진

반갑습니다 증권부 심수진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