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언론, 문 대통령 '피해자 중심주의' 언급 보도
입력 : 2020-08-14 17:31:08 수정 : 2020-08-14 17:31:08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일본 언론들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14일 문재인 대통령의 축사를 관심 있게 보도했다. 특히 피해자 중심주의언급에 주목했다.
 
14일 충남 천안 국립망향의동산에서 '미래를 위한 기억'을 주제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영상메세지가 상영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날 NHK방송은 문 대통령이 문제해결의 가장 중요한 원칙은 피해자 중심주의다라며 위안부 피해자들이 수용 가능한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매체는 한국에서 위안부 지원 단체가 기부금 사용 불투명으로 지적 받고 있으나, 문 대통령이 축사에서 국제사회도 세계적인 평화 운동이라고 인식하고 있다며 지원 활동 그 자체를 부정해서는 안된다는 자세를 거듭 나타냈다고 분석했다.
 
아사히 신문도 문 대통령이 피해자 중심주의를 강조했다고 전했다. 신문은 다만 문 대통령이 대일 비판은 피하면서 한일 양국의 미래 세대가 나아가야 할 방책을 강구해야 한다는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의 말이 가슴에 깊이 새긴다고 언급했다고 전했다.
 
또 신문은 문 대통령이 “(위안부 피해자의) 존엄과 명예를 회복할 수 있도록 현실적이고 실현 가능한 방책을 강구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면서도 구체적인 방책 언급은 없었다고 해석했다.
 
지지통신도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은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피해자 중심주의로 싸우겠다는 생각을 강조했다고 긴급 속보를 냈다.
 
교도통신도 문 대통령이 영상 메시지를 통해 (위안부 존엄 회복을 위해) 현실적이고 실현 가능한 방책을 강구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며 보도했다.
 
이날 오전 충남 천안에 있는 국립 망향의 동산에서는 3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기념식이 열렸다. 문 대통령은 영상을 통해 축사 했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새나

온라인뉴스팀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