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의 꽃’ 이준기 의심 시작한 문채원 ‘최고 시청률 4.4%’
부부 서스펜스의 새로운 국면
입력 : 2020-08-14 08:47:24 수정 : 2020-08-14 08:47:24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tvN 수목드라마악의 꽃에서 문채원의 본격적인 의심이 시작되면서 제2막을 열었다.
 
14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3일 방송된 악의꽃’ 6회는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전국 기준 시청률 3.6%, 최고 시청률 4.4%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마침내 차지원(문채원 분)이 남편 백희성(이준기 분)의 정체를 알게 돼 전세가 역전되면서 부부 서스펜스의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었다.
 
앞서 백희성은 18년 전 연쇄살인마 도민석(최병모 분)에게 아내를 잃은 박경춘(윤병희 분)에게 납치당했다. 백희성이 신분을 세탁하기 전 진짜 정체가 도민석의 아들 도현수(이준기 분)였고, 도현수가 살인 사건의 공범이란 소문이 돌았기 때문이다. 이에 아내 사체가 묻힌 위치를 말하라며 고문까지 당한 백희성은 차지원의 필사적인 수사 끝에 간신히 목숨을 건졌다.
 
그러나 평소 백희성을 못마땅해 하던 최재섭(최영준 분) 형사는 그를납치 피해자로만 여기기엔 석연치 않은 구석이 많았던 터 피해자 조서 진술이라는 명목 하에 유도신문을 하며 신경전을 벌였다. 백희성은 형사가 개인적인 편견을 가지고 진술을 담당한다는 맹점을 지적하며 질문들을 회피해 교묘하게 위기를 빠져나갔다.
 
차지원은 마침내 깨어난 백희성을 보고 참았던 눈물을 터뜨렸지만 백희성을 대하는 행동이 묘하게 달라져 있었다. 백희성의 다정한 손길을 피하는가 하면 급기야내가 열흘 간 어떤 지옥을 겪었는지 넌 절대 몰라라며 북받친 감정을 토해내 그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이러한 차지원의 날 선 변화는 백희성이 도현수라는 사실을 받아들여야 하는 혼란에서 야기된 것이었다. 백희성이 무의식 중에 그를 누나 도해수(임나영/장희진 분)로 착각하고 속마음을 내뱉었던 것이다.
 
이를 모르는 백희성은 자신의 정체를 아는 박경춘을 죽이려 했다. 하지만 살인 대신 자신이 갖고 있던 정미숙의 유품인황금물고기 핸드폰고리가 도민석의 장례식 날 누군가에게 받은 것이라는 중요 단서를 말해줬다. 도민석에게 공범이 있고 그 공범이 아내를 죽였을 가능성을 시사한 백희성은허상 말고 진짜를 쫓아 보던가. 선택은 당신이 해라는 말을 전하고 떠났다.
 
차지원은 백희성의 공방 지하실 문을 열었다. 그곳에서 있어선 안 될 혈흔을 발견해 또다시 무너져 내렸다. 세상에서 가장 사랑하고 믿었던 사람의 거짓과 비밀, 이를 제 눈으로 확인하고 절망한 그의 울음은 보는 이들의 가슴마저 미어지게 했다.
 
이후 눈빛이 변한 차지원은 그 누구도 아닌 자신이 끝까지 남편의 진실을 추적하겠다는 결연한 각오가 엿보였다. 이에 슬프고도 섬뜩한 부부 서스펜스가 향하는 곳이 어디일지 귀추를 주목하게 만들고 있다.

악의 꽃 이준기 문채원 장희진 서현우. 사진/tvN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