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언유착 의혹' 보도 사전인지 논란 '진실게임' 양상
권경애 변호사, 한상혁 위원장 해명 정면 재반박
입력 : 2020-08-06 16:10:10 수정 : 2020-08-10 21:06:45
[뉴스토마토 최기철 기자]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 '검언유착 의혹 보도' 사전 인지 논란에 '사실 무근'이라고 반박했지만 곧바로 반론이 나왔다. 논란이 진실게임 양상으로 번지고 있다.
 
권경애 변호사는 6일 자신의 페이스북 게시판에 <조선일보와 중앙일보의 보도 및 한상혁 위원장의 입장에 대하여>라는 글을 올려 한 위원장의 주장을 정면으로 재반박했다. 이번 논란도 권 변호사의 페이스북 글에서 시작됐다.
 
권경애 변호사가 6일 오후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의 반박에 대해 올린 재반박 문. 사진/권 변호사 페이스북 캡쳐.
 
권 변호사는 글에서 "3월31일 제가 한 위원장으로부터 전화를 받은 시간은 오후 9시경이 맞다"면서 자신의 기억에 오류가 있었음을 인정했다. 그는 " 그 날 저는 MBC보도를 보지 못한 상태로 야근 중에 한 위원장로부터 전화를 받았다. 통화를 마친 몇 시간 이후에 보도를 확인하였기에 시간을 둘러싼 기억에 오류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권 변호사는 당시 한 위원장이 "윤석열이랑 한동훈은 꼭 쫓아내야 한다"면서 두 사람이 나눴던 대화내용을 문답식으로 공개했다. 
 
권 변호사는 "뒤늦게 확인한 MBC 보도에서 한동훈 검사 이름이 언급되지 않았는데도, 보도 직후에 그의 이름이 언급이 되어서 강한 의구심이 들었다. 이런 내용을 지인과 나눈 텔레그램 대화 자료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시발점이 된 지난 5일 오전 2시쯤 올린 글이 기사화 된 것에 대해서는 "페이스북에 친구공개로 삭제를 예고하며 보도를 원하지 않는다는 뜻을 밝혔고, 기사화도 원하지 않았다"면서 "그 날의 대화 정보만으로는 MBC 보도가 계획에 의한 권언유착이었다거나 한상혁 위원장이 그러한 계획에 연루되었다는 심증을 굳히기 어려웠기 때문이다. 행위의 결과에 대한 깊은 숙고 없이 올린 글"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한 위원장은 왜 3월 31일 MBC가 'A검사장'으로만 보도했음에도 한동훈의 이름과 부산을 언급하셨는지 내내 의문을 떨쳐 버릴 수 없다. 권언유착의 가능성을 여전히 의심하는 이유"라고 지적했다.
 
앞서 한 위원장은 이날 권 변호사와의 통화내역이 찍힌 사진파일과 함께 입장문을 내고 "통화시간은 MBC 보도가 나간 후 1시간 이상 지난 9시9분"이라면서 "채널A 기자·검사장 간 유착 의혹을 보도한 MBC 보도 직전에 권경애 변호사와 통화했다는 보도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MBC 보도 내용을 사전 인지하고 있었다는 등의 추측성 보도는 의도적이고 악의적"이라며 "조선·중앙의 보도는 물론이고 같은 내용의 허위사실을 적시한 보도에 대해 엄정한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권 변호사는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이동재 전 채널A 기자와 같은 팀 소속 후배기자를 기소하기로 한 당일 새벽 자신의 페이스북에 "MBC의 한동훈과 채널A 기자의 녹취록 보도 몇 시간 전에, 한동훈은 반드시 내쫓을 거고 그에 대한 보도가 곧 나갈 거니 제발 페북을 그만두라는 호소? 전화를 받았다"며 "날 아끼던 선배의 충고로 받아들이기에는 그의 지위가 너무 높았다. 매주 대통령 주재 회의에 참석하시는, 방송을 관장하는 분이니 말이다"라고 썼다.
 
권 변호사는 글 말미에 "곧 삭제할 겁니다. 누구도 어디도 퍼가지 마십시오. 소송 겁니다”라고 경고했으나 조선일보와 중앙일보가 이를 보도하면서 권 변호사와 이런 통화를 했을 것으로 보이는 인물로 한 위원장을 지목했다. 조선일보는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일 가능성을 추가로 언급했다. 두 언론사는 "권 변호사 요청에도 해당 글이 공익 목적으로 보도할 가치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최기철 기자 lawc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기철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