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수출 7%↓…수출 감소율 4개월만에 한 자릿수
산업부, 7월 수출입동향
입력 : 2020-08-01 09:12:50 수정 : 2020-08-01 09:13:20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지난달 수출이 4283000만달러로 1년 전보다 7.0% 감소했다. 수출규모는 4개월 만에 400억달러대로 회복됐으며 코로나19 이후, 수출 감소율이 첫 한자릿수대로 진입했다.
 
지난달 수출이 428억3000만달러로 1년 전보다 7.0% 감소했다. 수출규모는 4개월 만에 400억달러대로 회복됐으며 코로나19 이후, 수출 감소율이 첫 한자릿수대로 진입했다. 사진/뉴시스
 
1일 산업통상자원부는 7월 수출이 4283000만달러로 1년 전보다 7.0% 감소했다고 밝혔다. 수입은 3856000만달러로 1년 전보다 11.9% 감소했으며 무역수지는 427000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수출 증감률은 코로나19 이전인 23.5% 증가를 나타냈으나 3-1.6%, 4-25.5%, 5-23.7%, 6-10.9%를 기록했다가 지난달 한 자릿수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지난달 수출은 코로나19 이후 수출 감소율이 한 자릿수대에 첫 진입한 것으로 4개월만에 한자릿수대다. 수출규모는 4개월 만에 400억달러대로 회복했는데 일평균 수출액도 코로나19 이후 처음으로 17억달러 초과했다.
 
무역수지는 3개월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월별 무역수지 규모는 4-161000만달러에서 539000만달러로 플러스 전환한 후 6363000만달러, 7427000만달러를 나타냈다.
 
수출 감소율이 한자릿수로 줄었지만 주요품목의 감소는 여전했다. 하지만 7월은 15대 품목 중 6개 품목이 플러스를 기록해 코로나19 이후 가장 많은 품목이 플러스 전환했다. 품목은 바이오헬스(47.0%),컴퓨터(77.1%),반도체(5.6%),선박(18.0%),가전(6.2%),무선통신기기(4.5%) 등이다.
 
중국·미국·EU 3대 수출시장의 회복세도 나타냈다. 미국은 코로나19 이후 첫 플러스 전환을 기록했으며 중국은 2개월 연속 증가EU-10%대 초반까지 감소율이 하락했다. 하지만 아세안을 비롯한 그 외 지역은 코로나19의 영향이 지속됐다.
 
세종=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