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고검, '압수 과정 충돌' 한동훈 검사장 감찰 조사
감찰 요청서 관련 사실 확인 절차 진행
입력 : 2020-07-31 14:05:39 수정 : 2020-07-31 14:05:39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이른바 '검언 유착' 의혹 사건에 수사 과정에서 발생한 물리적 충돌에 대해 검찰 감찰이 한동훈 검사장(법무연수원 연구위원)을 불러 조사했다.
 
서울고검은 한 검사장이 낸 고소장과 감찰 요청서 사안과 관련해 사실 확인 절차로 전날 한 검사장을 소환해 조사했다고 31일 밝혔다.
 
앞서 이번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 정진웅)가 지난 29일 법무연수원 용인분원 사무실에서 한 검사장의 휴대전화 유심(USIM 카드)에 대한 압수수색영장을 집행하는 과정에서 정진웅 형사1부장검사와 한 검사장 사이에 물리적 충돌이 발생했다.
 
한 검사장의 변호인은 "잠금 해제를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할 때 갑자기 정진웅 부장이 소파에 앉아 있던 한 검사장 몸 위를 덮쳐 밀었고, 그 과정에서 한 검사장은 소파 아래 바닥으로 밀려 넘어졌다"며 "바닥에 넘어진 한 검사장 몸 위로 정진웅 부장이 올라 어깨를 잡고, 팔로 얼굴을 눌렀다"고 주장했다. 한 검사장은 같은 날 독직폭행 혐의로 정 부장검사를 서울고검에 고소하고, 감찰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정 부장검사는 "한동훈 검사장이 비밀번호를 입력하면 압수하려는 압수물 삭제 등 문제가 있을 것으로 판단해 휴대전화를 직접 압수하려고 한 것"이라며 "압수 거부 행위를 제지하면서 압수 대상물을 실효적으로 확보하는 과정이었을 뿐 제가 탁자 너머로 몸을 날리거나 일부러 한 검사장의 팔과 어깨를 움켜쥐거나 밀어 넘어뜨린 사실은 없다"고 반박했다.
 
한 검사장의 고소장과 감찰 요청서를 접수한 서울고검은 우선 감찰 사건으로 이번 사안을 확인하고 있다. 서울고검은 윤석열 검찰총장이 이번 사건에 관해 보고받지 않기로 결정된 상황을 고려해 직접 감찰을 진행하기로 했다. 

지난 3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고검과 서울중앙지검이 보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