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3분기 가계·기업 대출 문턱 높아진다
한은, 금융기관 대출행태 서베이 결과…은행·2금융 "3분기 옥죌 것"
입력 : 2020-07-13 14:11:10 수정 : 2020-07-13 14:11:10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대출 급증의 영향으로 올 3분기 은행 등 금융기관의 대출 관련 위험이 커지고 각 기관의 대출 관리도 깐깐해질 전망이다. 특히 가계대출은 주택시장 안정화 방안 등의 영향으로 주택담보대출을 중심으로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대출 급증의 영향으로 올 3분기 은행 등 금융기관의 대출 관련 위험이 커지고 각 기관의 대출 관리도 깐깐해질 전망이다. 사진/뉴시스
 
13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금융기관 대출행태 서베이' 결과에 따르면 올 3분기 금융기관들의 대기업·중소기업·가계주택·가계일반 대출에 대한 태도는 모두 2분기보다 까다로워진 것으로 나타났다. 3분기중 국내 은행의 대출태도지수는 -13으로 지난 1분기 11에서 2분기 1로 떨어진 뒤 3분기 마이너스로 돌아선 것이다.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달 22일부터 이달 8일까지 199개 금융기관(은행 15·상호저축은행 16·신용카드 생명보험사 10·상호금융조합 150) 여신 총괄책임자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이 지수(100~-100)가 플러스면 대출태도 완화, 마이너스면 강화하겠다고 답한 금융기관이 더 많다는 의미다.
 
3분기 기업에 대한 대출태도는 여신건전성 관리와 취약업종의 채무상환능력 저하 우려 등으로 강화될 것으로 예상됐다. 코로나19로 금융지원은 지속하지만 리스크관리 차원에서 연장·재취급조건, 담보 및 보증요구 조건 등에 대한 대출태도가 다소 강화될 방침이기 때문이다.
 
가계의 경우 대내외 경기 불확실성 확대와 맞물려 지난달 발표한 주택시장 안정화 방안 등의 영향으로 주택관련 대출을 중심으로 강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실제 2분기와 비교해 3분기 대출태도 지수는 돈을 빌리는 주체별로 대기업 -10-13, 중소기업 7-10, 가계주택 -7-17, 가계일반 30 등의 변화를 보였다.
 
반면 대출수요는 지속될 전망됐다. 대기업 대출은 13으로 전분기 27보다는 적지만 수요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됐다. 중소기업 대출수요지수도 33으로 전분기 63보다는 적게 나타났다. 가계 대출수요는 소득 부진, 생활자금 수요 등으로 일반대출을 중심으로 증가하고, 가계 주택대출 수요도 이어질 것이라는 예상이다.
 
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