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마스크 매점매석 더욱 엄정하게 단속할 것"
"주한미군서 확진자 발생 계속, 방역 강화대책 조속히 마련"
입력 : 2020-07-12 16:16:25 수정 : 2020-07-12 16:16:25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마스크 매점매석 등 불공정 거래 행위에 대해 더욱 엄정히 단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1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지난 137일간 유지해 오던 보건용 마스크의 공적 공급체계가 오늘부터 시장으로 되돌려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부는 지난 2월 26일 도입한 약국을 통한 마스크 공적 공급 제도를 수급 안정화에 따라 이날부로 폐지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 상황 종료 시까지 마스크는 우리 국민의 필수 방역물품"이라며 "정부는 공적 마스크 제도 종료 이후에도 생산, 유통, 가격 동향 등을 매일매일 점검하고, 시장기능을 왜곡하는 매점매석 등 불공정 거래행위는 더욱 엄정하게 단속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최근 며칠 사이 주한미군에서 확진자가 계속 발생하고 있어 걱정"이라며 "국방부와 방역 당국은 주한미군 측과 긴밀히 협의하여 방역 강화대책을 조속히 마련해달라"고도 주문했다.
 
정부에 따르면 지난 9일과 10일 이틀에만 미국에서 입국한 장병과 미국인 민간 근로자 등 16명이 도착 직후 받은 검사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현재까지 장병, 군무원, 가족 등을 포함한 주한미군 누적 확진자는 70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정 총리는 "휴가철을 맞아 전국의 해수욕장, 물놀이장 등 피서지에 인파가 몰리고 있지만, 지자체마다 사전예약제, 손목밴드 등 다양한 관리방안을 적용하고 있습니다만 여전히 빈틈이 많아 보인다"며 "지자체장께서는 관내 피서지의 방역실태를 다시 한번 점검해 달라"고 말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해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