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관광업계, 비우처 지원통한 활성화 필요”
입력 : 2020-07-08 11:00:00 수정 : 2020-07-08 11:00:00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코로나19로 글로벌 관광업계가 위기를 겪고있는 가운데 바우처 지원을 통해 국내 관광 활성화에 나서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글로벌 관광산업 전략과 방향성을 분석한 결과, 국민 대상 국내관광 바우처 지원이 필요하다고 8일 건의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전 세계 입·출국 제한 조치와 관광지 혜쇄, 주요 행사 및 축제 등의 연기로 인해 관광 업계는 직접적인 타격을 받았다. 
 
세계관광기구(UNWTO)는 국제 관광 통계 집계를 시작한 1950년 이래 최악의 위기상황에 직면했고, 1억개 이상의 관광 일자리가 줄어들 것으로 예측했다. 또한 올해 글로벌 관광수입은 5700억달러(약 685조원)을 하회해, 지난해 1조4800억달러(약 1777조원) 대비 62.0% 이상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글로벌 관광수입 실적 및 전망. 자료/세계관광기구
 
이에 따라 주요 관광국들은 방역과 위생에 대한 철저한 관리·통제를 전제로, 관광지 개방 및 자국민의 관광 수요 촉진 정책을 통해 국내관광 활성화를 모색하고 있다. 일본은 국내관광 장려를 위한 ‘Go To’ 캠페인에 1조6794억엔(약 18조7000억원)을 추경 편성했다. 
 
이탈리아는 연 소득 4만유로(약 5400만원) 이하의 가구에 'Holiday Bonus'를 지급한다. 1인 가구 150유로(약 20만원), 2인 가구 300유로(약 40만원), 3인 이상 가구 500유로(약 68만원) 규모다. 호주는 올해 3월16일부터 12월31일까지 국립공원에 무료입장을 적용하고 있다. 면제되는 입장료는 총 1120만 호주달러(약 93억원) 규모로 예상된다. 
 
반면, 한국은 총 1000억원 규모로 중소기업 관광사업체에 1.0% 금리의 특별융자를 실시해, 1개사 당 2억원 한도로 인건비나 임차료 등의 운영비를 지원했다. 또한 관광기금 융자 원금을 상환중이거나 1년 내 상환일이 도래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1년간 총 2000억원 규모의 원금 상환의무를 유예했다. 해당 지원은 모두 4월 중 조기소진 종료됐다. 
 
유환익 전경련 기업정책실장은 “단기적으로는 우리나라의 여행주간을 늘리고, 국내관광 활성화를 위한 바우처 확대 지급을 추가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또한 “팬데믹으로 인한 관광산업 위기를 우리나라 관광자원의 경쟁력과 중장기 전략을 점검하는 기회로 삼고, 지속적인 수요를 창출할 수 있는 관광 인프라를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