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업이익률·순익률 30%↑' 초알짜 기업, 2000대 상장사 중 16개사 불과
입력 : 2020-06-30 15:10:27 수정 : 2020-06-30 15:10:27
[뉴스토마토 심수진 기자] 국내 2000대 상장사 가운데 부채 비율 100% 미만, 영업이익률과 당기순이익률 30% 이상인 기업은 16개사에 그친 것으로 조사됐다.
 
30일 기업분석 전문 한국CXO연구소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매출기준 2000대 상장사 중 부채비율이 100% 미만이면서 영업이익률과 순이익률(별도·개별 재무제표 기준)이 동시에 30%가 넘는 '초알짜'기업은 유가증권시장(코스피) 3개사, 코스닥 업체 13개사 등 총 16개사로 집계됐다. 일반 제조·서비스 업체와 달리 금융사와 지주사는 지분을 통해 매출과 이익을 올리는 경우가 많아 일반 회사와 단순 비교가 어려워 조사에서 제외됐다.
 
16개사 중 매출액이 1조원이 넘는 대기업은 KT&G(033780) 한 곳이다. KT&G의 지난해 매출은 2조9426억원, 영업이익은 1조1345억원으로 영업이익률이 38.6%에 달했다. 순이익은 8913억원, 순이익률은 30.3%를 기록했다. 부채비율은 17.1%였다.
 
통상 제조·서비스업체의 부채비율이 200% 이하면 재무구조가 우량한 기업군으로 분류한다. 부채비율이 20% 미만은 매우 안정적이라는 의미다.
 
매출액이 1000억원을 넘는 기업 중에서는 펄어비스(263750), 더블유게임즈(192080), 리노공업(058470), 광주신세계(037710) 등 4개사가 초알짜 기업에 해당됐다. 
 
초알짜 기업 16개사 중 영업이익률이 50%를 넘는 곳은 3개사로, 에코마케팅(230360)이 57.9%로 가장 높았고, 케어젠(214370), 클래시스(214150) 등도 포함됐다.
 
지난해 매출 100대 기업(금융 및 지주사 포함) 중 순익률이 30%를 넘는 기업은 KT&G와 NAVER(035420)(35.7%), SK(034730)(45.6%), SK이노베이션(096770)(43%) 등이 포함됐다. 삼성전자의 작년 순익률은 9.1%로 파악됐다.  
 
오일선 소장은 "국내 상장사 2000대 기업의 평균 영업익률은 5%, 순익률은 3% 수준인 것을 감안할 때 두 항목 모두 30%를 넘는다는 것은 그만큼 고부가가치를 창출한다는 의미가 크다"며 "국내 기업들도 고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새로운 먹거리 산업을 발굴하는 것이 노력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자료/한국CXO연구소
 
심수진 기자 lmwssj072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심수진

반갑습니다 증권부 심수진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