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 상황 발생해도…통신 서비스 '이상 무'
이통 3사, 재난 시 '사업자간 로밍' 인프라 구축…다른 통신사로 음성·문자 가능
입력 : 2020-06-25 16:00:00 수정 : 2020-06-25 16:00:00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화재 등 재난 상황이 발생했을 때 특정 통신사의 통신이 끊기더라도 음성 통화, 문자 등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인프라가 구축됐다. 해외 로밍 서비스를 이용하듯 문제가 발생한 통신사 망 대신 다른 회사의 통신망을 이용하는 방식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5일 경기도 성남시 SK텔레콤 분당사옥에서 '재난 시 이동통신 로밍 시연 행사'를 개최했다. 특정 통신사에 통신재난이 발생했을 때 이용자가 다른 통신사 망을 이용해 이통 서비스를 끊김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서비스다.
 
이통 3사는 이를 위해 각 사마다 약 100만 회선을 수용할 수 있는 재난로밍 전용망을 구축했다. 통신 재난이 발생하면 재난 통신사의 사업자식별번호(PLMN)를 비재난 통신사의 기지국에서 송출해 단말기에 로밍을 적용한다. 통신 재난 발생 시 통신 재난 경보가 발령되며 재난이 발생한 특정 통신사의 5G·LTE 고객은 별도 조치 없이 다른 통신사의 LTE 망으로 음성통화, 문자 등 이통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통신 재난 시 이동통신 로밍 시행 절차. 사진/SKT
 
3G 고객의 경우 재난이 발생하지 않은 통신사의 대리점에서 재난 기간 통신 서비스를 이용할 요금제에 가입하고 유심을 개통하면 된다. 해당 고객은 착신전환 서비스를 적용해 기존 번호로 착신되는 전화를 수신할 수 있다. 재난이 종료된 후 재난 발생 통신사에 재난기간 사용한 요금을 신청하면 사후 보상을 받는다.
 
지난 2018년 11월 발생한 KT 아현국사 화재 이후 재난 상황에서의 통신 서비스 유지 필요성이 커졌다. 당시 서울·수도권 일부 지역에서 음성, 문자, 결제 등 서비스가 불능 상태가 되며 '통신 대란'이 발생했다. 이에 정부는 이동통신로밍을 포함한 통신재난 방지대책을 같은해 12월 발표했다. 이후 지난해 4월 이동통신 로밍 추진 방안 마련을 시작으로, 이통 3사는 지난해 말 로밍 전용 인프라를 구축해 올 1월 시험·상용망 테스트를 완료했다.
 
이날 시연은 KT와 LG유플러스 기지국에 재난이 발생한 상황을 가정해 SKT 기지국에 KT와 LG유플러스 단말을 연결해 음성통화, 무선카드결제, 메신저 이용을 시연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강종렬 SKT ICT 인프라 센터장은 "이통 3사가 힘을 합쳐 재난 로밍을 통해 통신 재난이 발생하더라도 이용자 불편을 최소화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안전하고 안정적으로 통신 네트워크를 제공할 수 있게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