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호 SKT 사장 "언택트 시대는 기회"…사업 혁신안 발표
'주니어보드' 신설, 서비스 출시 전 20·30세대 직원 결정 받아
일하는 방식 혁신, '거점오피스' 확대
입력 : 2020-06-07 09:00:00 수정 : 2020-06-07 09:57:34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전세계적 언택트(비대면) 트렌드는 초연결성을 제공하는 ICT 기업에 위기이자 기회"라며 "이동통신부터 뉴(New) ICT사업, 기업 문화까지 새로운 시대에 맞게 혁신 속도를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SKT는 지난 3일 서울시 중구 본사에서 포스트 코로나를 주제로 '비대면 타운홀'을 진행했다고 7일 밝혔다. 현장에는 20여명의 임원만 배석하고 SK ICT패밀리 회사 임직원은 T전화 그룹통화, 영상통화 '서로', PC·모바일 스트리밍, 사내방송 등 비대면 솔루션으로 타운홀에 참여했다.
 
박정호 SKT 사장이 3일 온라인 스트리밍 방식으로 열린 '비대면 타운홀'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회사 혁신 방향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SKT
 
박 사장 "구시대 공식 깰 때…새로운 평가 모델 개발"
 
이 자리에서 박 사장은 "코로나19가 전세계적으로 '슬로우 다운(천천히 행동하기)'을 요구하고 있지만, ICT기업은 글로벌 위기 극복을 위해 어느 때보다 빠르게 움직이고 변해야 한다"며 "모든 영역에서 구시대 공식을 모두 깰 때"라고 강조했다. 그는 "SK ICT 패밀리 4만명이 참여하는 타운홀에 비대면 시스템을 복합적으로 연결했다"며 "여러 솔루션을 직접 테스트하고 사업화하기 위한 시도"라고 말했다.
 
박 사장은 서비스위원회 산하 '주니어 보드'를 신설하자고 제안했다. 모든 서비스 출시 전 '디지털 세대'인 20~30대 직원에게 의사 결정을 받는 방식이다. 그는 회사의 변화 방법으로 "이동통신 경쟁력을 가입자당월매출(ARPU), 가입자수로 계산하고 점유율을 고지 점령전으로 생각하는 시각부터 탈피해야 한다"며 "디지털 시대에 맞게 각 사업 특성을 고려한 새로운 평가 모델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신규 사업에 대해서는 "당장 손해가 되더라도 모든 신사업을 인공지능(AI)·클라우드화하는 변화를 시도해야 새 기회가 생긴다"며 "디지털 시대에는 뉴 ICT 상품을 더 많은 회사에 개방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외에도 초협력 시대 키워드로 '자강'을 강조했다. 국내외 주요 기업과 초협력하며 스스로 강하지 않으면 한계에 달하지만, 새 시대를 이끌 힘이 있다면 글로벌 시장에서 무한한 기회를 열 수 있다는 설명이다.
 
박정호 SKT 사장이 3일 열린 '비대면 타운홀'에서 영상통화로 강종렬 ICT인프라센터장과 통화하고 있다. 사진/SKT
 
일하는 방식 혁신…비대면 사업 강화
 
이날 타운홀에서는 일하는 방식의 혁신에 대한 의견도 나왔다. SKT 경영진은 본사가 아닌 집에서 10~20분 거리의 사무실로 출근하는 '거점 오피스' 확대, ICT로 업무효율을 높이는 '스마트솔루션' 강화 등 의견에 동의하고 준비하기로 결정했다. 박 사장은 재택 데이터를 바탕으로 일하는 방식을 정교화하는 '디지털 워크 2.0', 구성원이 필요한 조직을 직접 신설하는 '애자일(Agile) 그룹'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사업별 경영 현황도 공유됐다. 경영진은 코로나로 사업 환경이 악화했으나 그동안 축적한 디지털 역량과 기술로 새로운 성장의 돌파구를 만들고 있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이후 3~4월 미디어 사업의 주문형비디오(VOD)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0% 이상 성장했고, 같은 기간 e커머스 거래액도 15%가량 증가했다. 보안 분야에서도 열화상 카메라 수요 확대로 신규 매출이 발생했고, 이동전화(MNO) 영역에서는 5G 클라우드, 스마트팩토리 등 신사업 기회를 모색 중이다. SKT 경영진은 언택트를 기회로 만들기 위해 △온·오프라인(O2O) 유통망의 장점을 연결한 마케팅 플랫폼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 확대 △언택트 출입통제 솔루션 출시 △동영상 커머스 차별화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박정호 사장은 "위기 속에서도 우리 인프라가 우수하고 탄탄한 사업 포트폴리오를 가지고 있다는 점에 높은 자부심을 느낀다"며 "직원들이 코로나19로 거리를 둬야 하는 상황이지만 디지털로 더 단단하게 결합해 위기를 기회로 만들자"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