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중국, 중요 자료는 숨기고 자료는 최소한 제공"
입력 : 2020-06-03 15:31:39 수정 : 2020-06-03 15:31:39
[뉴스토마토 이우찬 기자]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와 관련 중국의 자료 제공이 늦어 불만이 상당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2일 홍콩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WHO의 내부 문서와 이메일, 내부 직원들과의 인터뷰를 종합한 결과 중국 보건 시스템 내 엄격한 정보 통제와 기관 간 경쟁으로 인해 코로나19에 관한 정보 공유가 늦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은 또 지난 1월 정부 연구소들이 코로나19 유전자 지도를 완전히 해독했음에도 일주일 이상 지나서야 정보를 공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럼에도 WHO는 코로나19 사태에서 중국의 신속한 대응이 빛난다며 칭찬했고, 중국 당국이 유전자 지도를 즉시 공유한 데에 감사를 표했다고 뉴스1은 전했다.
 
그러나 정작 비공개 회의에서는 WHO 관계자들 사이 중국이 코로나19 확산 추이와 위험성을 평가하기에 충분한 자료를 공유하지 않고 있다는 불만의 목소리가 나왔다고 SCMP는 전했다.
 
가우덴 갈레아 WHO 중국 담당 최고위 책임자는 "중국 관영 방송인 CCTV에 나오기 15분 전에야 정보를 우리에게 주고 있다"고 토로했다.
 
중국이 중요한 자료는 숨기고 최소한의 자료만 제공한 탓에 WHO가 더 많은 정보를 신속히 얻기 위해 중국을 치켜세운 것으로 보인다고 SCMP는 전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뉴시스
  
이우찬 기자 iamrainshin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우찬

중소벤처기업부, 중기 가전 등을 취재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