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김해·강진·완주 스마트빌리지된다"
과기정통부 스마트빌리지 본격 추진
입력 : 2020-05-29 12:00:00 수정 : 2020-05-29 12:00:00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자율주행 트랙터, 원격 어르신 돌봄, 스마트 쓰레기통 등 스마트빌리지 사업 확산을 통해 4차산업혁명 혜택이 농어촌으로 확대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9일 스마트빌리지 보급 및 확산 사업 2020년도 공모 결과 제주특별자치도(구좌읍), 김해시(진영읍), 강진군(강진읍), 완주군(봉동읍) 4개 지방자치단체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올해로 2년째를 맞이하는 스마트빌리지 보급 및 확산 사업은 4차 산업혁명을 농어촌에서도 향유할 수 있도록 지능정보기술을 접목한 생산성향상·안전강화·생활편의 서비스를 보급·확산하는 사업이다.
 
과기정통부는 이번에 선정된 4개 지역에 총 80억원(1개 읍·당 20억원)을 지원해 올해 발굴된 총 20개(1개 읍·면당 5개) 서비스를 성공적으로 개발·적용한 후, 운영성과에 따라 전국에 확산할 수 있는 스마트빌리지 모델을 구축할 계획이다.
 
2020년도 스마트빌리지 보급 및 확산 사업 선정과제 개요. 자료/과기정통부 
 
제주도는 ICT융합기반 주민참여 체감형 커뮤니티케어 서비스 발굴에 나선다. 스마트 쓰레기통, 양방향 어르신 소통 돌봄, 자율주행 셔틀, 지오펜싱 기반 주거환경 보안, 지능형 지역정보 공유플랫폼 개발이 주요 목표다. 김해시는 신재생 마을관리 시스템, 자율작업 트랙터, 스마트 교통관리 등을 통해 지속가능한 도·농 복합형 스마트 혁신 마을을 주요 과제로 제시했으며, 완주군과 강진군은 각각 다함께 열어가는 스마트 으뜸 빌리지, 스마트 청자골 남도답사 1번지 프로젝트를 목표로 내걸었다. 
 
올해 공모를 통해 선정된 4곳에는 지난해 개발된 우수한 서비스를 확산할 뿐 아니라, 농어촌 지역 특성을 반영한 신규 및 특화 서비스를 발굴·보급하게 된다. 주민협의체가 직접 수요를 제기하고, 기획·평가 등 사업 전반에 참여하는 리빙랩(living lab) 방식을 통해 주민의 실제 수요 및 농어촌 현안을 적극 반영해 주민체감을 높일 계획이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