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 검찰 송치…공익제보자 협박 혐의
입력 : 2020-04-27 23:03:19 수정 : 2020-04-27 23:03:19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양현석 전 YG 엔터테인먼트 총괄 프로듀서에 대해 경찰이 27일 수사를 마무리하고 사건을 검찰로 송치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7YG 엔터테인먼트 소속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의 마약 투약 혐의와 양현석이 이를 무마하려고 공익 제보자를 협박한 혐의에 대해 각각 기소 의견을 달아 검찰에 송치 했다.
 
비아이는 20164월에서 5월 사이 지인이자 공익제보자인 A 씨를 통해 대마초와 LSD를 사들인 뒤 일부를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A 씨를 통해 마약을 구매하고 대마초를 피운 사실을 인정했지만 LSD 투약 관련 사실을 부인했다.
 
양현석 전 대표는 20168A 씨가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돼 경찰 수사를 받을 당시 비아이 마약 구매 의혹을 경찰에 진술하자 회유 협박해 진술을 번복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결과적으로 범죄 혐의가 있는 비아이에 대한 경찰 수사를 막은데 따른 범인 도피 교사 혐의를 받고 있다.
 
양현석 전 대표는 경찰 조사과정에서 혐의를 부인했다. 경찰은 수차례 대질조사를 통해 A 씨의 진술이 일관된 점과 A 씨가 비아이와 관련한 내용을 전해 들은 시점의 관련자 진술 등 간접 증거를 통해 양현석의 혐의가 인정된다고 봤다.
 
또한 A 씨가 양현석 전 대표의 호출을 받고 YG 사옥으로 불려갔을 당시 찍었다고 밝힌 사진을 포렌식한 결과 촬영 시기와 장소 등이 A 씨 진술과 일치한 점도 판단 근거가 됐다.
 
하지만 양현석 전 대표는 모든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양현석 검찰 송치. 사진/뉴시스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