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은행 "디지털금융으로 포용…공익형 예금상품 출시"
'NH포디 예금' 판매액 0.1% 정보소외계층 지원 기금 적립
입력 : 2020-04-06 13:32:07 수정 : 2020-04-06 13:32:07
[뉴스토마토 신병남 기자] 농협은행이 디지털 격차로 인한 불편함을 겪는 정보소외계층을 돕기 위해 판매액의 0.1%를 기금으로 조성하는 비대면 전용 상품 'NH포디 예금'을 출시했다고 6일 밝혔다.
 
NH포디 예금은 '디지털로 포용한다'의 의미를 담아 ‘함께 성장하는 디지털 휴먼뱅크’의 구현을 위해 기획되었으며, 상품 판매액의 0.1%를 공익기금으로 출연하여 정보소외계층에게 노트북, 태블릿PC 등 디지털 기기 등을 지원하는 공익형 금융상품이다.
 
가입기간은 12개월이고, 100만원 이상 1억원 이내 원단위로 가입이 가능하다. 비대면 가입 특별 우대금리 0.2%와 오픈뱅킹 이체 실적에 따라 우대금리 0.3%를 추가로 제공, 최고 연 1.45%의  금리를 적용받을 수 있다. 총 3000억 한도로 판매되며 한도 소진시 조기 종료될 수 있다.
 
이정한  디지털마케팅부 부장은 "정보소외계층의 스마트 정보격차를 해소하고 디지털 환경에서 기술과 서비스의 혜택을 차별 없이 누릴 수 있도록 공익적 금융상품을 개발했다"면서 "디지털 금융이 고객의 생활 속 편리한 경험으로 느껴질 수 있도록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농협은행
 
신병남 기자 fellsic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병남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