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충제 이버멕틴, 코로나19 48시간내 죽인다"
입력 : 2020-04-06 10:05:09 수정 : 2020-04-08 17:32:16
[뉴스토마토 이보라 기자] 구충제 '이버멕틴'(Ivermectin)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바이러스를 48시간 이내에 죽인다는 세포배양 실험 결과가 나왔다.
 
호주 모니쉬(Monash) 대학 생의학발견연구소(Biomedicine Discovery Institute)의 카일리 왜그스태프 박사는 세포 배양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이버멕틴에 노출되자 48시간 안에 모든 유전물질이 소멸됐다는 실험 결과를 발표했다고 사이언스 데일리가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여의도 봄꽃축제가 취소되고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2주 연장한 이후인 지난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여의나루역에서 방역 관계자들이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관계자는 "많은 상춘객들이 방문할 것을 예상해 주기적으로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왜그스태프 박사는 단 한번 투여된 용량에도 24시간 후에 코로나19 바리어스 RNA가 상당부분 줄어들었으며 48시간이 지나자 RNA 전부가 사라졌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는 세포 배양실험에서 나온 결과로, 코로나19환자에게 직접 투여하는 임상시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버멕틴은 구충제로 승인된 약이지만 에이즈, 뎅기열, 독감, 지카 바이러스를 포함해 광범위한 종류의 바이러스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그는 덧붙였다. 이 연구 결과는 '항바이러스 연구'(Antiviral Research) 최신호에 실렸다.
 
이보라 기자 bora1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보라

정확히, 잘 보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