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웨어 고성장클럽 200' 사업 61개 기업 선정
2년간 1억~3억원 지원…글로벌 진출 가능성 보이면 추가 지원
입력 : 2020-04-05 12:00:00 수정 : 2020-04-05 12:00:00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은 5일 '소프트웨어 고성장클럽 200' 사업에 참여하는 기업 61개사를 신규 선정했다고 밝혔다. 
 
소프트웨어 고성장클럽 200은 소프트웨어 기업 중 고성장이 기대되는 창업 초기단계의 예비 고성장 기업과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고자 하는 고성장 기업을 발굴해 자율과제 예산 지원, 전문가 자문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성장하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선정된 기업은 최대 2년간 지원을 받을 수 있으며 2020년 지원 대상은 2019년 선정된 60개 기업 중 성과가 우수한 53개 기업과 이번에 신규로 선정된 61개 기업으로 총 114개 기업이다. 추진 첫 해였던 지난해 이 사업을 통해 지원받은 기업들은 매출액 28% 성장, 투자 1207억원 유치, 신규 일자리 618명 창출 등의 성과를 냈다. 코스닥에 상장한 기업도 있다. 
 
지난 2월12일부터 3월12일까지 진행된 사업 공고에서는 총 264개 기업이 지원해 4.3대1이 넘는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번에 선정된 61개사 중 인공지능·빅데이터 기업이 31개(51%)로 가장 많았다. 이밖에 콘텐츠 융합 8개(13%), 가상?증강현실 6개(10%), 사물인터넷 4개(7%), 보안 4개(7%), 클라우드 3개(5%) 등을 기록했다.  
 
소프트웨어 고성장클럽 200에 선정되면 예비 고성장 기업은 연 1억원 이내, 고성장 기업은 연 3억원 이내에서 기업이 자율 설계한 과제를 이행할 수 있도록 최대 2년간 지원받는다. 전문가 지원단 밀착 자문, 대기업·투자자 연결, 기업간 협력을 위한 상호교류, 국내·외 전시회 참가, 기업 홍보 등의 지원도 받을 수 있다. 정부는 선정된 기업 61개사 중에 글로벌 시장 진출이 기대되는 기업 8개를 선발해 연 1억5000만원∼4억원의 기술개발 과제 비용을 추가 지원한다. 
 
송경희 과기정통부 소프트웨어정책관은 "잠재력 있는 국내 소프트웨어 기업이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한 첫 발을 내딛을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며 "소프트웨어 기업이 정부 지원과 기업의 자체적인 노력을 통해 고성장해 소프트웨어 산업 확대와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