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MB·박근혜 부패 없었다면 재난소득 1천만원도 가능"
입력 : 2020-03-31 16:59:04 수정 : 2020-03-31 17:00:10
[뉴스토마토 이보라 기자] 이재오 전 의원이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등의 재난소득 지급에 대해 중구난방이라고 비판하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MB정권과 박근혜 정권의 10년간 부정부패와 예산낭비, 부자감세가 없었으면 지금 국민 1인당 1000만원을 주고도 남았을 것"이라고 일갈했다.
 
이 지사는 31일 페이스북을 통해 "곳간이 거널난 건 구휼미 때문이 아니라 도적 때문으로 국민의 세금을 최대한 아껴 국민의 복지를 증진시키는 것은 헌법상 국가의무이자 국민의 권리"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4대강에 천문학적인 예산을 낭비하고, 자원외교와 국방강화를 핑계로 국가재정 빼돌리는 부정부패에 익숙하니, 세금 아껴 국민복지 늘리고 소비 진작시키려는 노력을 보고 '재난지원하다 나라 거널난다'라고 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지사는 "경기도는 증세권한도 없고 지방채 발행도 못하며 정해진 세금을 아껴 책임진다"면서 "경기도의 재난기본소득 때문에 도민의 부담이 추가된다는 말은 말라"고 주장했다. 
 
이에 앞서 이재오 의원은 30일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출연해 정부 등의 재난기본소득 지급에 대해 중구난방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정부가 정밀하게 기업과 중소상공인의 손해를 조사 분석해서 그에 맞는 자금을 대출하거나 지원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6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수도권 방역 대책회의에 참석해 이재명 경기지사와 악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보라 기자 bora1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보라

정확히, 잘 보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