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내 텃밭 가꾸면 ‘사회적 거리두기’ 우울감 떨어진다
농진청, 잎채소…허브 등 재배 쉬워…초록 식물이 주는 치유 효과 '↑'
입력 : 2020-03-31 11:00:00 수정 : 2020-03-31 11:00:00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농촌진흥청이 코로나19와 미세먼지를 피해 바깥 활동을 자제하고 집안에 머무는 동안 우울과 무기력증을 느끼는 이들에게 주거 공간을 활용한 실내 텃밭 가꾸기를 제안했다.
 
31일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연구에 따르면 텃밭 가꾸기를 통해 식물을 기르는 재미와 수확의 기쁨뿐만 아니라 심리적 안정감도 얻을 수 있다.
 
농촌진흥청이 코로나19와 미세먼지를 피해 바깥 활동을 자제하고 집안에 머무는 동안 우울과 무기력증을 느끼는 이들에게 주거 공간을 활용한 실내 텃밭 가꾸기를 제안했다. 사진/뉴시스
 
농진청이 2015~2017년 유아·아동 자녀를 둔 부모에게 텃밭 프로그램을 적용한 결과 부모는 스트레스 지표인 코르티솔농도가 참여 전보다 56.5% 줄었다. 자녀 우울감은 20.9%p포인트 감소했으며 자녀와 부모가 함께 텃밭 활동을 하면 부모 양육 스트레스는 9.9%포인트 낮아지고, 자녀의 공감 수준은 4.1%포인트 높아졌다.
 
실내 텃밭을 조성할 때는 실외보다 햇빛의 양이 2050% 떨어지므로 햇빛을 적게 받아도 잘 자라는 작물을 선택해야 한다. 초보자도 재배가 쉬운 잎채소와 허브 등은 쉽게 도전할 수 있는 작물이다.
 
봄과 가을에는 잎채소인 상추, 청경채, 겨자채 등과 당근, 적환무를 추천한다. 특히 서늘한 기온을 좋아하는 적환무는 파종한 뒤 20일이면 수확할 수 있어 키우는 재미를 느낄 수 있다.
 
여름에는 온도와 습도가 높으므로 더위에 강한 치커리, 근대, 엔다이브가 적당하다. 또 케일, 다채, 부추, 쪽파는 계절에 상관없이 재배할 수 있으며, 허브 식물인 바질, 루꼴라, 민트도 키우기 쉽고 요리에 이용할 수 있어 좋다.
 
정명일 농진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도시농업과장은 "텃밭 가꾸기는 취미와 여가활동, 먹거리 생산을 넘어서 마음을 안정시키는 효과가 있다""외출이 쉽지 않아 우울감을 느끼는 요즘, 집안 텃밭을 가꾸며 자연이 주는 위로와 기쁨을 얻을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세종=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