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다사’ 유혜정·박은혜·김경란, 돌아온 언니들의 찐행복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 평균 시청률 2.2%
입력 : 2020-03-26 07:55:40 수정 : 2020-03-26 07:55:40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MBN 예능 프로그램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가 유혜정, 박은혜. 김경란의 웃음과 눈물 가득한찐 행복의 삶을 그려내며, 흥미진진한 이야기로예능 맛집임을 인증했다.
 
325일 방송된 우다사2’ 3회는 평균 2.2%(닐슨코리아 유료방송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상승세를 나타냈다. 방송되는 동안 유혜정, 박은혜, 봉영식, 노정진 등 출연진들의 이름이 포털사이트와 SNS를 장악, 뜨거운 화제성을 입증했다.
 
이날 방송된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이하우다사2’) 3회에서는가장유혜정과워킹맘박은혜, ‘싱글김경란의 각기 다른 라이프가 전파를 타며, ‘돌아온 언니들의 가족과 일, 새로운 사랑 등 다채로운 화두를 담아내 진한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유혜정은 딸 서규원 양, 어머니 하복남 씨와 생애 첫 가족사진 촬영에 나섰다. 그간 유혜정은사진을 찍으면서 과거의 모습을 상기하는 게 씁쓸하다, 자신을 향한 주변 사람들의 반응에 대해 상처를 드러냈던 터.
 
그러나 어린 시절 앨범을 구경하던 중셋이 제대로 찍은 사진이 없다는 규원 양의 말에 즉석에서 사진관으로 향하게 됐다. 유혜정은 어머니가 혹여 영정 사진을 찍는다고 할까 봐, 가는 길 내내 어두운 표정을 지었지만철판 촬영을 고수하는 아날로그 사진관의 모습에 신기함을 드러냈다.
 
어느덧 80세가 된 하복남 여사를 화장해주던 유혜정과 서규원은 늙어버린 얼굴을 가까이서 바라보며 짠한 마음을 드러냈다. 뒤이어 세 모녀는 기회가 한 번 뿐인 촬영에 잔뜩 긴장, 어색한 포즈로 사진을 찍었다.
 
인화를 기다리던 세 모녀는기분이 울컥하다, 사진 하나로 가족이 완성된 느낌이라며 감동을 표현했다. 하지만 하복남 여사는 유혜정에게네가 남자친구라도 있어야 편하게 눈을 감는데…”라며 아쉬워했고, 이에 서규원 양은우리 지금 콩트 찍냐고~”라고 받아쳐 우여곡절 끝 가족사진 촬영을 마무리했다.
 
박은혜는 오랜만에 복귀한 드라마 촬영장에서 여전한 카리스마를 드러냈다. 대기실에서 쉼 없이 연습하며 연기에 대한 열정을 드러내는가 하면, 길어지는 대기 시간 동안 다른 배우들과 수다를 떨며은혜 사랑방을 오픈했다. ‘연기대기가 쉴 새 없이 이어진 끝에, 13시간 만에 촬영을 마무리한 뒤 집으로 돌아왔다.
 
귀가 후, 잠든 아이들의 얼굴을 확인한 박은혜는 그대로 책상 앞에 앉아 아이들의 숙제를 검사했다. 이후 본인 대신 하루 종일 아이를 봐야 하는 친정엄마의 짐을 덜어주기 위해 아이들을 위한마약 메추리알 장조림을 만들었다.
 
오랜 시간 파와 양파를 썰어가며 메추리알 장조림을 완성하고 나니, 어느덧 새벽 1. 이제야 얼굴을 씻은 박은혜는 맥주 한 캔과 함께 영화를 보며 잠이 들었다. 이 영상을 본 양재진 정신과 전문의는안타까운 게 모든 걸 다 열심히 하려고 한다, 무리해서 행동하다 보면 본인이 너무 지칠 테니 지나친 짐을 지려고 하지 말라고 조언했다.
 
김경란은 색소포니스트 노정진과음악실 데이트에 돌입했다. 피아노로오버 더 레인보우를 함께 연주하며 좀 더 가까워진 뒤, 본격적으로 색소폰 레슨을 받았다. 본체를 잡는 법을 배우면서 자연스러운 스킨십이 생겼고, 김경란은 본의 아닌 애교를 부려우다사 메이트들의 짓궂은몰이를 유발했다.
 
이후 두 사람은 노정진이 재임 중인 캠퍼스 운동장에 자리를 잡고 깊은 대화를 나눴다. 자신의 이혼 사실에 대한 생각을 묻는 김경란의 질문에 노정진은개인의 선택일 뿐, 전혀 흠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라고 밝혔다.
 
이어내가 보기에 경란 씨는 살다가 저를 만날 수밖에 없었던 것이라고 덧붙여 전율을 안겼다. VCR을 지켜보던 출연진들은이 드라마 또 언제 하냐?”며 환호했다. 잠시 후, 첫 여행을 떠난경란-정진 커플의 연이은 밀착 스킨십이 예고돼대흥분이 이어졌다.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 4회는 오는 4 1일 밤 11시 방송한다.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 사진/MBN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