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일본 대사 초치…"독도 왜곡 교과서 즉각 시정"
부당한 주장 단호히 대응, 문부과학성 검정 통과 항의
입력 : 2020-03-24 18:06:44 수정 : 2020-03-24 18:07:53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외교부는 '독도는 일본땅'이라는 주장을 실은 일본 중학교 교과서의 일본 문부과학성 검정 통과에 항의하며 도미타 고지 신임 주한 일본대사를 초치했다.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은 24일 오후 도미타 대사를 외교부 청사로 불러 일본의 이같은 조치에 대해 강력한 유감을 표했다.
 
김인철 대변인은 같은날 성명에서 "일본 정부가 명백한 역사적 사실을 왜곡, 축소, 누락 기술하고 부당한 주장을 담은 중학교 교과서를 검정 통과시킨데 대해 강력히 항의하며 즉각 시정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일본의 부당한 주장을 담은 교과서를 일본 정부가 또다시 검정 통과시킨 것에 대해 강력히 항의한다"며 "독도에 대한 일본의 어떠한 부당한 주장에 대해서도 단호히 대응해 나갈 것임을 다시 한 번 분명히 밝힌다"고 했다.
 
특히 그는 "일본 정부는 양국 국민, 특히 젊은 세대의 역사 인식 심화가 중요하다고 선언한 1998년 '21세기 새로운 한·일 파트너십 공동선언'을 비롯해 1993년 '고노 담화', 1982년 '미야자와 담화'의 정신으로 돌아가 역사의 교훈을 직시하는 가운데 미래세대의 교육에 책임있는 행동을 보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독도는 일본땅"이라는 왜곡된 주장을 실은 일본 중학교 교과서가 검정을 통과한 가운데 24일 오후 서울 세종로 외교부 청사로 도미타 고지 주한일본대사가 초치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