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대권잠룡들 배치 완료…"총선 승패에 정치 명운"
민주당, 주요 권역 경선 결과 확정
이광재, 강원선거 성적표에 무게감 달라져
김부겸, 대구승리시 큰 존재감…김두관, 부산·PK 수성 과제
입력 : 2020-03-12 22:00:00 수정 : 2020-03-12 22:00:00
[뉴스토마토 이종용 기자] 4·15 총선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1위를 달리는 이낙연 전 총리 외에 유력 대선주자들의 지역구 배치를 완료했다. 총선 이후 대권 주자들의 본격 경쟁이 예상되고 있어 이번 총선에서 이들 행보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2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광재 전 강원도지사와 행정안전부 장관를 지낸 김부겸 의원, 경남도지사를 역임한 김두관 의원 등이 총선이 지나면 유력 대선주자로 떠오를 가능성이 있는 더불어민주당 내 인물로 꼽힌다.
 
이광재 전 강원도지사는 이날 민주당 7차 경선 개표결과 박우순 전 의원을 꺾고 본선행 티켓을 확보했다. 이 전 지사는 지난해 12월30일 문재인 정부의 세 번째 특별사면을 통해 복권한 바 있다.
 
특히 그는 노무현 정부 때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맡아 안희정 전 충남지사와 더불어 ‘좌희정 우광재’로 불릴 정도로 친노세력의 핵심으로 꼽히는 인물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다소 이례적으로 특별사면을 통해 이 전 지사를 복권한 배경에는 친노와 친문 인사들의 꾸준한 요구가 있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민주당 관계자는 "안 전 지사가 정치권에서 멀어지면서 더불어민주당 내 주류인 친문재인 세력에게도 새로운 당내 유력 대선주자를 키워야 할 필요성이 커졌다"고 말했다.
 
이 전 지사가 당의 기대대로 원주갑에서 승리를 거두고 강원지역과 충북 북부, 영동벨트에서의 호성적을 내는 견인차 역할을 한다면 차기 대권주자로서도 상당히 유리한 고지를 선점할 수 있게 된다.
 
김부겸·김두관 의원은 각각 대구·경북과 부산·울산·경남에서 더불어민주당의 총선 승리를 이끌어 정치적 입지 확대를 노리고 있다.
 
대구·경북과 부산·울산·경남은 자유한국당의 텃밭으로 더불어민주당에는 험지 중의 험지다. 김부겸 의원은 20대 총선 때 대구 수성구갑에 출마해 새누리당 후보인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를 꺾은 바 있다.
 
김문수 전 지사가 대선주자 중 하나로 꼽혔던 보수진영의 거물이었던 데다 31년 만에 대구에서 민주당 후보가 당선된 것이라는 의미까지 더해져 김부겸 의원의 정치적 입지가 크게 높아졌다.
 
김부겸 의원은 20대 총선 승리를 바탕으로 문재인 정부의 첫 행정안전부 장관까지 지내 험지 출마 성공의 대표적 사례로 꼽힌다. 정치권에서는 김 의원이 21대 총선에서도 대구 수성구갑 수성에 성공하면 명실상부한 대선주자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바라본다.
 
김두관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사저가 있는 양산을에서 전략공천을 받았다. 김 전 지사는 당의 경남 차출 요구를 수락하면서 경남 복귀와 함께 대선주자로서 위상 회복을 노리고 있다.
 
김 의원은 현재 지역구가 경기 김포갑인 초선 의원이지만 경남 남해군 군수, 경남도지사 등 경남지역에서 20년 가까이 정치 활동을 한 경력이 있다.
 
특히 이들 잠재적 대권주자들은 민주당의 총선 사령탑인 선거대책위원회에 포진해있다. 이광재(강원), 김부겸(대구·경북), 김두관(경남·울산) 등은 각 권역별 지역 총선을 책임지는 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은 상태다.
 
이들이 승리를 장담할 수 없는 지역구에 출마하는 만큼 당내에서는 "살아남은 자가 왕관을 차지한다"는 말도 나온다. 일종의 '잠룡들의 전초전'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정치권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가 극복이라는 과제가 전국적인 최대 현안으로 떠오른 가운데 정권안정론과 정권심판론간 충돌이 불가피하다"며 "그런 변수 정도는 압도하고 선거에서 승리해야 입지를 높일 수 있지, 고배를 마신다면 적지 않은 정치적 타격을 입을 수 있다"고 말했다.
 
왼쪽부터 이광재 전 강원도지사, 김두관 의원, 김부겸 의원. 사진/뉴시스
 
이종용 기자 yo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종용

금융현장의 목소리를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