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본 "코로나10 재감염 가능성 판단하려면 추가 연구 필요"
정은경 본부장 "PCR 검사 정확성 문제일 가능성도"
입력 : 2020-02-27 15:23:49 수정 : 2020-02-27 15:23:49
[뉴스토마토 정성욱 기자] 일본에서 코로나19 완치 후 재감염 사례가 나온 데 대해 보건당국이 정확한 판단을 위해선 사례 연구가 추가로 필요하다고 밝혔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지난 21일 오후 충북 청주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국내 발생 현황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27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정례브리핑을 통해 "아직은 코로나19가 신종 바이러스이기 때문에 좀 더 연구와 조사가 진행돼야 재감염 가능성에 대해 판단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재감염이라는 표현보다 검사가 음성으로 전환되는 것이 정확하게 검사가 됐는지, 실시간 유전자증폭(PCR) 검사에서 양성이 나오는지에 대한 논의가 아닐까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정 본부장은 이어 "퇴원 후 유전자증폭(PCR) 검사가 다시 양성이 나오는 것은 항체가 형성되지 않은 것일 수도 있고, 검사의 정확도가 떨어지는 문제일 수도 있다"며 "사례가 모여야 검사의 문제인지를 확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NHK 등 일본 언론은 이날 오사카시에 거주하는 40대 여성이 지난달 코로나19에 감염됐다가 회복해 음성 판정을 받은 뒤 재차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NHK 등은 체내에 남아있던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다시 증식했거나 바이러스에 재감염 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세종=정성욱 기자 sajikok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성욱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