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올레 tv로 코로나19 확산 방지 지원
입력 : 2020-02-23 09:00:00 수정 : 2020-02-23 09:00:00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KT가 올레 tv를 활용해 코로나19 예방수칙을 담은 광고 및 자막 송출에 나선다. 
 
23일 KT에 따르면 현재 올레 tv에서 질병관리본부가 제작한 30초 분량의 코로나19 국민 예방수칙 광고를 송출하고 있다. 
 
올레 tv 고객은 주문형비디오(VOD)를 시청하기 전 일반 광고 대신 해당 광고 영상을 보게 된다. 광고 영상 외에도 셋톱박스 전원을 켜면 처음 화면에 나오는 올레 tv 가이드 채널 999번에서 코로나19 관련 안내 사항을 자막으로 송출한다.
 
KT 모델들이 올레 tv를 통해 질병관리본부에서 제작한 코로나19 국민 예방수칙 광고를 시청하고 있다. 사진/KT 
 
아울러 KT는 지난 12일 3차 전세기로 귀국한 중국 우한 교민들이 머문 이천 소재 국방어학원에 인터넷, 와이파이, 올레 tv 등 통신 서비스를 무료로 지원했다. 14일간 제한된 공간에서 생활해야 하는 교민들에게 생활 편의를 제공한다는 취지다. 이를 위해 KT는 입국 전날인 11일 24명의 직원을 국방어학원에 긴급 투입해 303개 전 객실에 올레 tv를 설치하고 인터넷 39개, 와이파이 96개, 일반전화 7개 회선을 설치했다.
 
송재호 KT 미디어플랫폼사업본부장 전무는 "KT는 국민기업이라는 책임감을 가지고 전국 830만 가입자를 보유한 미디어 영향력을 활용해 코로나19 확산 방지 노력에 동참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KT가 가진 통신 인프라를 활용해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데 기여하고 국가 질병 재난 대응에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