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수출기업 매출채권 유동화 지원 상품 출시
'수출e-구매론'…은행권 최초 무보 '수출신용보증' 활용
입력 : 2020-02-18 09:33:32 수정 : 2020-02-18 09:33:32
[뉴스토마토 신병남 기자] 하나은행이 수출현장에서 기업들의 자금조달에 대한 어려움을 해소하고자 한국무역보험공사(무보)가 지원하는 '수출신용보증(공급망)'을 활용한 '수출e-구매론'을 은행권 최초로 출시했다고 18일 밝혔다.
 
수출e-구매론은 직·간접수출기업을 위한 기업간 결제성 상품으로 기존에는 수출기업에 수출용 원·부자재 등을 공급하는 간접수출기업이 납품 후 매출채권의 유동화까지는 상당기간의 결제기간을 기다려야 했으나 이번 상품 출시로 조기에 현금화가 가능하다.
 
이번 상품은 하나은행과 무보가 업무협약을 통해 수출신용보증을 활용하게 되면서 출시됐다. 수출신용보증이란 수출기업과 간접수출기업간 발행되는 구매확인서를 기반으로 간접수출기업이 채무부담 없이 매출채권을 즉시 현금화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보증지원제도다. 3000억원 규모로 지원 예정이다.
 
특히 이 보증제도를 이용하는 직·간접수출기업은 수출용 원·부자재에 대한 부가세를 영세율(세율 0%)로 적용받아 수출물품의 대외 가격경쟁력 향상은 물론 한국무역보험공사의 추가적인 보증지원도 이용가능하다.
 
한준성 하나은행 미래금융그룹 부행장은 "향후 특허출원을 예정 중으로 자타가 인정하는 외국환 리딩뱅크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사진/하나은행
 
신병남 기자 fellsic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병남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